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주택 거래량 '뚝'…매물 쌓이자 집값 하락?

3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 756건..전년비 17% 불과단독·다가구, 다세대·연립주택도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매물 쌓이면서 집값하락 견인하고 있다는 분석도

입력 2021-03-23 13:24 | 수정 2021-03-23 14:04

▲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연합뉴스

정부의 '2·4주택공급대책' 이후 서울 지역 주택 거래가 눈에 띠게 줄고 있다. 게다가 공시가격 인상에 따른 보유세 부담 등으로 급매물이 조금씩 쌓이며 가격조정이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다만 신고가에 거래되는 아파트가 꾸준히 나오고 있어 일시적인 현상에 불과하다는 전망도 나온다.

23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달 들어 서울에서 실거래된 아파트는 756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4419건)에 비해 17%에 불과하고 전달인 2월(3652건)에 비해서도 20% 수준에 그친다. 남은 신고일수를 감안하더라도 역대 최소 규모의 거래량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해 6월 1만5620건으로 정점을 찍은 뒤 6·17대책 등이 나오면서 9월 3768건으로 크게 주저앉았다가 지난해 11월 6358건, 12월 7520건으로 다시 증가했다. 하지만 지난달 정부가 집값 안정을 위해 '2·4대책'을 내놓으면서 3652건으로 크게 줄었다.

아파트뿐 아니라 단독·다가구주택이나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량도 마찬가지다. 단독·다가구주택은 지난달 685건이 거래됐는데 이달 들어 5분의 1 수준인 118건으로 줄었다. 다세대·연립주택도 지난달 4229건에서 1239건으로 30%에도 못 미치고 있다.

주택 거래량이 줄면 매물이 쌓이면서 가격이 하락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 때문에 서울 집값이 조정국면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실제 한국부동산원의 주간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2·4대책 발표 직전인 2월 첫째 주 0.10% 올라 올해 최고 상승률을 기록한 뒤 6주 연속(0.09%→0.08%→0.08%→0.07%→0.07%→0.06%) 상승 폭이 지속해서 둔화하는 모습이다.

현장에서는 집이 팔리지 않아 초조해하는 집주인이 늘어났고 호가를 낮춘 매물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역대 최대 규모의 공시가격 인상에 따른 보유세도 6월을 전후로 오를 것으로 예고돼 아파트 가격 상승세가 꺾일 수 있다는 데 힘이 실린다.

업계 한 전문가는 "아파트 가격이 너무 올라서 실수요자들의 관망세가 두드러지면서 집주인과의 힘겨루기가 이어지고 있다"며 "집값의 주요 변수인 금리인상과 공시가격 인상 등에 따라 가격 변곡점이 도래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송학주 기자 hakju@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