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렌탈, 모빌리티 플랫폼 속도…포티투닷과 맞손

롯데렌탈-그린카, 포티투닷 공동 미래 모빌리티 MOU 체결

입력 2021-04-16 14:59 | 수정 2021-04-16 15:29

▲ 왼쪽부터 포티투닷 송창현 대표, 롯데렌탈 김현수 대표이사 사장, 그린카 김상원 대표ⓒ롯데렌탈

롯데렌탈이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으로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롯데렌탈은 카셰어링 자회사 그린카와 함께 롯데렌탈 선릉사옥에서 포티투닷과 공동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포티투닷은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인 UMOS(Urban Mobility Operating System)와 자율주행 기술을 제공하는 자율주행 기술 기반 TAAS(Transportation-as-a-Service) 솔루션 공급사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미래 모빌리티 사업을 위한 기반 기술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내비게이션, 모바일 기기 연동 등 인포테인먼트 기술 개발, 차량 관제 및 주행 관리 플랫폼 공동 개발, 차량 공유·호출, 수요응답형 서비스, 스마트 물류, 음식 배달 등 모빌리티 서비스의 자율주행 기술 접목, 자율주행차 개발 및 관련 신사업 개발, 렌탈 및 공유차의 지능형 안전 보조 시스템 개발, 모빌리티 데이터 상호교류 등이다.

김현수 롯데렌탈 대표이사 사장은 "롯데렌탈은 급변하는 모빌리티 시장의 선점을 위해 자율주행 기반 모빌리티 플랫폼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