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T&G, 궐련형 전자담배 '릴' 1년 만에 10개국 진출

러시아‧일본에 이어 알바니아 출시유럽‧중앙아시아로 공격적 시장 확대"PMI와 글로벌 협업 통해 선택지 제공"

입력 2021-08-10 11:28 | 수정 2021-08-10 12:02

▲ ⓒKT&G

KT&G가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과의 글로벌 협업을 통해 궐련형 전자담배 '릴'(lil)’을 세계 10개국에 진출시켰다. 지난해 8월 러시아에 처음 선보인 이후 1년 만에 일궈낸 성과다.

KT&G는 9일 릴의 열 번째 수출 국가로 알바니아에 '릴 솔리드 2.0' 및 전용스틱 '핏'(Fiit)'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릴 솔리드 2.0은 올 초 KT&G가 선보인 궐련형 전자담배 2세대 모델이다. 업그레이드된 배터리 효율과 인덕션 히팅 기술 등이 장점이다.

전용스틱은 '핏 레귤러', '핏 레귤러 스카이', '핏 마린' 등 7가지 종류로 현지 시장 상황에 맞게 각 나라별 3~4종을 출시해 현지 소비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임왕섭 KT&G NGP사업단장은 "릴의 혁신적인 기술력과 PMI의 시장 확장력을 기반으로 1년 만에 10개국 진출에 성공했다"며 "향후에도 PMI와 전략적 협업을 통해 해외시장의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지명 기자 summ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