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당국, 화이자·모더나 접종간격 ‘6주→4~5주’ 재조정

내달 11일 2차 접종자부터 적용내일 개별 안내 통해 접종일 변경 안내

입력 2021-09-27 14:24 | 수정 2021-09-27 14:24

▲ ⓒ강민석 기자

화이자·모더나 등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접종간격이 6주에서 4~5주로 줄어든다. 당초 mRNA 백신의 수급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3∼4주의 접종 간격을 기존 4주로 통일했다가 6주로 한시적으로 연장한 것을 재조정한 것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27일 4분기 접종계획을 발표하면서 mRNA 백신의 9∼10월 공급 물량과 의료 기관의 접종 여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일정을 고려해 접종 간격을 이같이 단축한다고 밝혔다.

대상자는 10월 둘째 주(10.11∼17)부터 해당 백신의 2차 접종이 예약된 이들이다.

예약 일자에 따라 단축 기간에도 다소 차이가 있는데 10월 11일부터 11월 7일 사이에 2차 접종이 예정된 대상자들은 기존 6주에서 5주로 1주일이 단축된다. 11월 8일부터 14일 사이 2차 접종 예정자의 접종 간격은 4주로, 2주일이 줄어든다.

다만, 기존 예약 날짜가 10월 18일인 경우 변경된 날짜(11일)가 한글날 대체 공휴일이기 때문에 예외적으로 직전 주 금요일인 8일로 변경된다. 

바뀐 접종 일자에 접종 기관이 운영하지 않거나 예약 인원을 초과한 경우에는 그다음 날로 자동 연기된다. 접종 간격 단축이 적용되는 인원은 총 1072만명이다. 이번에 조정된 2차 접종 일자는 내일(28일) 대상자에게 개별적으로 안내된다.

변경된 날짜에 접종이 어려울 경우에는 내달 1일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누리집에서 날짜를 바꿀 수 있다.

예약일 변경은 1차 접종 후 5∼6주 범위 안에서 가능하며, 백신 배송과 의료기관의 준비 상황을 고려해 접종일 기준 이틀 전까지만 일자 조정이 가능하다.

잔여백신을 활용할 경우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 기준에 따라 화이자 백신은 3주, 모더나 백신은 4주 간격으로 2차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추진단은 “10월 첫째 주(10.4∼10) 2차 접종 예정자의 경우, 백신 배송 기간 등을 고려할 때 일괄 변경이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잔여백신 등을 통한 개별적인 조정은 가능하다”고 밝혔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