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文 정부 들어 3.3㎡당 서울 아파트값 두 배 올랐다

평균가격 평당 2326만원→4652만원성동·노원·도봉 가장 많이 올라강남·서초 가격 유지

입력 2021-10-11 10:42 | 수정 2021-10-11 11:01

▲ ⓒ 뉴데일리경제

문재인 정부 들어 서울 아파트값이 딱 두 배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의 3.3㎡당 평균 아파트값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2326만원에서 지난달 4652만원으로 2배 상승했다.

구별로는 성동구의 3.3㎡당 아파트값이 2306만원에서 5180만원으로 올라 상승률(124.7%)이 가장 높았다.

이후 노원구(124.0%), 도봉구(118.0%), 동대문구(115.0%), 동작구(114.2%), 광진구(108.5%), 마포구(106.6%), 성북구(106.1%), 영등포구(105.9%), 송파구(105.8%), 서대문구(103.0%), 구로구(102.7%) 등의 순이었다.

서울 25개구 가운데 12개구의 아파트값이 두 배 넘게 상승한 가운데 이 중 11개구는 한강 이북의 강북권에 집중됐다.

특히 노원구의 아파트값 순위는 2017년 5월 21위에서 지난달 16위로 다섯 계단이나 올랐다. 노원구 하계동 현대아파트 전용면적 84.95㎡의 경우 2017년 5월 20일 4억7800만원(7층)에서 지난달 15일 12억5500만원(10층)으로 2.6배나 뛰었다.

성동구는 같은 기간 9위에서 5위로 네 계단 상승했다. 성동구 성수동1가 쌍용아파트 전용 59.76㎡(20층)는 2017년 5월 23일 5억원에서 지난달 11일 13억원으로 2.6배 올랐다.

같은 기간 동작구(13위→10위), 동대문구(17위→14위), 도봉구(24위→21위)의 순위는 세 계단 뛰었다.

반면 서울 도심에 위치해 상대적으로 업무시설이 많은 중구(6위→12위)와 종로구(12위→18위)는 3.3㎡당 평균 아파트값 순위가 같은 기간 여섯 단계나 떨어졌다.

서울에서 아파트값 상위 1, 2위인 강남구와 서초구는 순위 변동이 없었다.

아울러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 전셋값은 2017년 5월 1641만원에서 지난달 2477만원으로 올라 상승률이 50.9%에 달했다.

구별로는 강동구(62.1%), 강남구(59.9%), 서초구(59.2%), 송파구(57.0%), 성북구(53.6%) 등 강남권 4구의 상승률이 상위 1∼4위를 차지했다.
김희진 기자 heeji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