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G CNS, 대한항공 IT시스템 '퍼블릭 클라우드'로 100% 전환

대한항공 전사 IT시스템 클라우드 전환 사업 성공적 완료AI 기반 여객서비스·예약시스템·기상예측 서비스 등 가능해져애플리케이션 현대화(AM) 착수

입력 2021-10-21 09:46 | 수정 2021-10-21 09:46

▲ ⓒLG CNS

LG CNS가 대한항공의 전사 IT시스템을 AWS(아마존웹서비스) 퍼블릭 클라우드로 100% 전환하는 데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2018년 11월 대한항공, AWS와 클라우드 전환 업무 계약을 성사시킨지 3년 만에 클라우드 전환에 성공하며 MSP 사업 경쟁력과 대규모 시스템 클라우드 전환 역량을 입증했다.

‘MSP(Managed Service Provider, 클라우드 매니지드 서비스)’는 클라우드 경험이 없는 고객사들의 클라우드 전환 및 운영 사업을 수행하는 업체를 말한다. AWS, MS Azure(마이크로소프트 애저), GCP(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같은 CSP(Cloud Service Provider,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가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MSP는 고객사 시스템을 CSP 클라우드로 안정적으로 이관하고 운영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한항공이 전사 IT시스템을 퍼블릭 클라우드로 전환한 것은 글로벌 대형 항공사 중 최초 사례다. LG CNS는 대한항공이 다른 글로벌 항공사들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한발 앞서 준비할 수 있도록 디지털 전환(DX)을 지원하며, 국내 클라우드 시장에 큰 실적을 남겼다.

신규 시스템을 클라우드 환경에서 새롭게 구축하는 것은 상대적으로 쉬운 반면, 이미 구축된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것은 매우 높은 난이도를 요구한다.

우선 클라우드 전환 시 기존에 운영되던 항공편 제어, 화물 관리, 예약 관리 등 애플리케이션의 변경을 최소화해야 한다. 시스템 장애 발생 시 즉시 복구 가능한 가용성, 항공 비즈니스 변화에 따른 시스템 자원 확장의 편의성 등 클라우드의 장점을 극대화하기 위한 설계가 까다롭기 때문이다.

LG CNS는 서비스 가용성 확보를 위해 대한항공 전체 IT시스템을 물리적으로 분리된 2개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로 이중화했다. 한 곳의 클라우드에 장애가 발생해도 이중화된 클라우드에서 즉시 동일한 시스템을 운영할 수 있다. 또한 국내에 재해가 발생했을 경우도 대비해 해외에 재해복구(Disaster Recovery) 클라우드를 구축했다.

대한항공의 IT시스템은 200여 개의 애플리케이션으로 구성돼 있다. 이 중 다수의 애플리케이션이 24시간 365일 운영되는 무중단 서비스이기 때문에 클라우드 전환에 철저한 계획 수립이 필요했다. LG CNS는 전체 IT시스템 전환 차수를 10여 차례로 구분하고 클라우드 환경에서의 기능 테스트, 성능 점검, 전환 시나리오 수립, 리허설 등을 수행, 서비스 중단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며 무중단 전환에 성공했다.

LG CNS는 대한항공과 함께 클라우드 전환 작업을 완료하고, 새로운 클라우드 여정인 ‘애플리케이션 현대화 (AM, Application Modernization)’ 작업을 계획하고 있다. 애플리케이션 현대화는 소비자 수요 변화와 트렌드를 짧은 시간과 적은 비용으로 즉각 비즈니스 시스템에 반영할 수 있게 만드는 클라우드 핵심 기술이다. 이 작업은 클라우드 인프라 환경으로의 단순 전환에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클라우드의 강점을 최대한 활용해 급변하는 항공 시장 상황을 비즈니스에 신속히 적용하기 위함이다.

대한항공은 클라우드 전환을 완료함에 따라 AI 머신러닝, 데이터 분석 기능 등 클라우드가 보유한 기능을 바탕으로 항공 수요 예측, 여객 서비스, 예약·발권 시스템 편의성, 기상예측 정확도 등을 강화해 보다 나은 고객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LG CNS는 30여년 간의 IT서비스 사업을 기반으로 공공·금융·제조·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의 시스템 구축 노하우를 확보하고 있다. 기업들이 운영하는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이해는 물론 클라우드 분야의 높은 기술력을 강점으로 초대형 클라우드 전환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김태훈 LG CNS 클라우드사업담당 상무는 “LG CNS는 AWS, MS, 구글 클라우드 등 글로벌 CSP 기업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퍼블릭 클라우드 퍼스트’ 전략을 펼치고 있다”며 “국내 MSP 사업 최강자로서 기업들의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