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故이건희 회장 1주기 조용히 진행… 이재용 부회장 등 유족만 참석

유족들 유지 뜻에 따라 간소히 진행이 부회장, 추도식에서 별다른 언급 없어삼성, 사내 블로그에 온라인 추모관 개설

입력 2021-10-25 11:02 | 수정 2021-10-25 11:02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25일 오전 10시 수원 선영에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1주기 추도식이 진행됐다.ⓒ뉴데일리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1주기 추도식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유족들 참석 속에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 선영에서 진행됐다. 

이건희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서울 용산구 자택에서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 6년 5개월여간 투병하다 지난해 10월 25일 새벽 향년 7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이 회장은 부친인 이병철 삼성 창업주 별세 후 1987년부터 삼성그룹 2대 회장 자리에 오르며 반도체, 휴대폰 등에 대한 대규모 투자로 지금의 삼성전자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그룹 차원의 추모 행사가 열릴만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추도식 규모나 분위기에서 차분히 진행됐다. 

수원 선영에는 이 회장의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 가족들만 참석했다. 계열사 사장 등 경영진은 찾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9시 48분경 홍라히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이 각각 검은색 차량을 타고 먼저 들어갔고 4분 뒤인 9시 52분께 이재용 부회장이 선영을 찾았다. 유족들은 10시부터 약 20분 가량 머무른 뒤 수원 선영을 빠져 나갔다. 이 부회장은 이날 추도식에서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그룹 내부에서는 이 회장의 업적을 고려해 규모 있는 추모식과 함께 영상 제작 등을 진행하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고인의 생전 유지와 유족의 뜻에 따라 간소화하게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삼성그룹은 사내 블로그에 '온라인 추모관'을 개설했으며 사내 게시판에는 '세상을 바꾼 거인, 고 이건희 회장님을 그리며'라는 제목으로 1주기 추모 영상과 신경영 특강 영상을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