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삼성' 도약 의지… "더 나은 미래 만들자"

추도식-제막식, 유족들 뜻에 따라 조용히 진행지난 8월 가석방 이후 첫 메시지 내놔"삼성은 삶 그 자체… '과감한 도전'으로 삼성 일궈"

입력 2021-10-25 16:15 | 수정 2021-10-25 16:15

▲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25일 오전 10시 수원 선영에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1주기 추도식이 진행됐다.ⓒ뉴데일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뉴삼성' 도약을 위한 각오를 다졌다. 

이재용 부회장은 25일 오전 용인시 소재 삼성인력개발원 창조관에 설치된 이 회장의 흉상 제막식에 참석해 "새로운 삼성을 만들기 위해 사회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우리 모두 함께 나아가자"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날 진행된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1주기 추도식에 이어, 용인의 삼성인력개발원 창조관에 설치된 이 회장의 흉상 제막식에 참석했다. 추도식은 이 회장의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 가족들만 참석한 가운데 간소히 치러졌다. 

이어 용인시 삼성인력개발원에서 진행된 제막식 역시 이 부회장과 삼성 사장단 5명만 참석한 가운데 조용하게 이뤄졌다. 삼성은 생전에 '인재제일' 철학을 바탕으로 '창의적 핵심인재'를 양성하는데 힘을 써 온 이 회장을 추모하기 위해 창조관에 흉상을 설치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고 이건희 회장이 우리를 떠난 지 벌써 1년이 됐다"며 "고인에게 삼성은 삶 그 자체였고, 한계에 굴하지 않는 '과감한 도전'으로 가능성을 키워 오늘의 삼성을 일구셨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회장님의 치열했던 삶과 꿈을 향한 열정을 기리며 각오를 새롭게 다진다"며 "이제 겸허한 마음으로, 새로운 삼성을 만들기 위해 이웃과 사회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우리 모두 함께 나아가자"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의 메시지는 지난 8월 가석방된 이후 처음 내놓은 것으로 새로운 삼성으로 도약을 위한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지난 1월 이 부회장은 "투자와 고용 창출이라는 기업의 본분에도 충실해야 한다"며 "여러분과 함께 꼭, 새로운 삼성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이건희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서울 용산구 자택에서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 6년 5개월여간 투병하다 지난해 10월 25일 새벽 향년 7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이 회장은 부친인 이병철 삼성 창업주 별세 후 1987년부터 삼성그룹 2대 회장 자리에 오르며 반도체, 휴대폰 등에 대한 대규모 투자로 지금의 삼성전자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음은 이재용 부회장 메시지 전문]

회장님께서 저희를 떠나신지 벌써 1년이 되었습니다.

많은 분들께서 고인을 기리며 추모해 주셨습니다. 고개 숙여 깊이 감사드립니다.

회장님께 삼성은 당신의 삶 그 자체였습니다.

현실의 한계에 굴하지 않고 과감하게 도전하고 가능성을 키워 오늘의 삼성을 일구셨습니다.

오늘 회장님의 치열했던 삶과 꿈을 향한 열정을 기리며 각오를 새롭게 다집니다.

이제 겸허한 마음으로, 새로운 삼성을 만들기 위해 이웃과 사회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우리 모두 함께 나아갑시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