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ENG, 체코서 1700억대 타이어공장 수주

넥센타이어 유럽공장 2단계 수주추가 연계수주 및 유럽시장 저변 확대 기대

입력 2021-10-26 13:34 | 수정 2021-10-26 13:41

▲ 넥센타이어 유럽공장 2단계 공사 조감도.ⓒ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은 체코에서 넥센타이어와 약 1700억원 규모의 '유럽공장 2단계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체코 수도 프라하에서 북서쪽 70km에 위치한 자테츠(Zatec)지역에 하루 1만6000개의 타이어 생산공장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조달·공사를 수행하며 2023년 완공 예정이다.

앞서 2016년 수주한 넥센타이어 유럽공장 1단계 공사의 성공적인 사업수행을 통해 발주처의 두터운 신뢰를 받았다는 평가다. 이번 2단계도 기본설계와 상세설계를 수행하면서 뛰어난 설계역량을 인정받아 연계수주에 성공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타이어 상품분야에서 1998년부터 헝가리, 중국 등지에서 10여건이 넘는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다양한 경험과 기술을 쌓아왔다. 이러한 타이어 상품에 대한 사업수행 역량과 유럽 지역 경험도 이번 수주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차별화된 기술과 풍부한 경험을 토대로 전사적 기술혁신 성과를 적극 활용해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겠다"며 "발주처와의 중장기 파트너십을 확실히 다지고 유럽 플랜트 시장에서 저변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학주 기자 hakju@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