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HDC현산, 디지털 혁신 선도…'스마트현장' 박차

반복적인 업무 통합…예산-공정관리 디지털화스마트하게 일하는 디지털 업무환경 조성애자일조직 각분야 전문가 육성·성과 극대화

입력 2021-10-28 18:08 | 수정 2021-10-28 18:13

▲ 스마트 공사현장 모습.ⓒHDC현대산업개발

HDC현대산업개발이 디지털 혁신에 보수적일 것이란 편견을 깨고 선도적으로 변화하고 있다. 빠르게 변하는 디지털 생태계에 능동적으로 디지털 플랫폼 시스템을 구축해 창의적인 기획, 프로젝트 협업 등 성과증대를 기대하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우선 일상적이고 반복적인 업무를 통합하고 예산과 공정관리를 디지털화했다. 능동적이고 자율적인 업무 수행방식을 현장에 적용하고 지속적인 변화를 추진하며 일하기 좋은 조직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서다.

먼저 스마트 프리콘(Pre-Con)팀을 새롭게 만들어 착공 이전 단계부터 설계와 시공, 원가 정보를 비롯한 관련 업무를 통합 관리하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장의 BIM(빌딩 정보 모델링) 업무도 지원해 본사와 현장의 유기적 결합을 이끌고 있다.

이와 함께 설계·견적·원가·시공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BIM 그룹을 신설해 건축물의 기획과 설계단계부터 BIM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BIM은 건축물에 대한 모든 정보를 입체적인 3차원 영상으로 구현해 통합적인 활용이 가능한 디지털 기술이다.

시범적으로 운영해오던 CM형(시공책임형 건설관리) 생산체계도 전 현장으로 확대 시행한다. CM형 생산체계란 기획·설계·시공관리·사후관리 등 시공의 모든 부분을 체계적으로 통합 관리하면서 정해진 예산과 기간 내 건축물을 완공하는 작업 형태다. 이처럼 기존 시공 구간별 현장 관리에서 공종별 책임관리로 업무가 전환되면서 실무형 조직문화가 빠르게 정착되고 있다는 게 HDC현대산업개발의 설명이다.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BIM을 잘 활용하면 설계, 견적, 원가, 시공성 검토를 유기적으로 통합할 수 있어 최적화된 업무수행이 가능하다"면서 "변화에 대한 기대감이 올라가면서 자발적으로 BIM을 공부하는 직원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 스마트 공사현장 모습.ⓒHDC현대산업개발

HDC현대산업개발의 디지털 혁신은 건설 현장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건설 현장의 데이터 통합·체계화로 효율적이고 편리하게 현장을 관리하기 위해 I-PMS 시스템을 운영 중이다.

이 시스템을 통해 건설 현장의 일상적이고 반복적인 인력과 자재관리 등의 업무는 자동화하고, 예산·공정관리는 디지털화해 현장의 효율성을 증대하고 위기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자유로운 근무 환경을 지원하는 스마트 디지털 환경을 정착시켜 나가고 있다. 대표적으로 각 팀 직원들은 협업플랫폼과 메신저를 활용해 화상회의를 진행하며 업무를 수행했다. 이 덕분에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적용 당시에도 본사 직원 전체가 재택근무를 차질없이 진행할 수 있었다.

최근엔 이동의 편리·재택근무·회의 등에 유연하게 대응하여 일할 수 있는 업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PC 자율 구매 제도를 실시했다. 임직원들은 매해 지급되는 PC 포인트로 본인의 업무에 따라 원하는 노트북과 PC를 구매할 수 있다.

2018년 건설업계 최초로 애자일 조직을 도입한 HDC현대산업개발은 직원들이 프로젝트 기획 단계부터 고객의 니즈가 반영된 상품 기획과 디자인, 시장 대응 속도를 높인 마케팅으로 여러 프로젝트를 성공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애자일 조직에 힘입어 부서 간 경계를 허물 수 있었고, 팀원들도 의사결정 권한을 갖게 되어 강한 책임 의식으로 신속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송학주 기자 hakju@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