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S전선, 캐나다 노스랜드파워와 해상풍력 협약

국내 해상풍력발전 EPC 사업 협력해저케이블 공급 확대 기대

입력 2021-11-03 16:05 | 수정 2021-11-03 16:20

▲ LS전선 서울사무소(LS용산타워)에서 3일 명노현 대표와 노스랜드파워코리아 한승수 대표가 해상풍력사업 협력을 위한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LS전선

LS전선이 캐나다 신재생에너지 업체 노스랜드파워(Northland Power)와 국내 해상풍력사업 업무협약(MOU)을 3일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해상풍력발전사업을 위한 각 사의 역할과 제반 사항 등을 규정하고, 관련 EPC(설계, 조달, 시공) 사업을 협력하여 수행하기로 했다.

노스랜드파워는 1987년 토론토에서 설립된 후 유럽을 중심으로 풍력,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인프라를 건설, 운영해 왔다. 최근 대만과 일본 등 아시아 지역 진출도 본격화 하고 있다.

LS전선은 최근 노스랜드파워가 건설하는 대만의 1GW급 하이롱 해상풍력단지 프로젝트의 해저케이블 우선공급 대상자로 선정되는 등 지속적으로 협력관계를 구축해 왔다.

회사 측은 노스랜드파워가 국내에서도 1.3GW급 전남 다도오션풍력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등 사업을 확대하고 있어 해저 케이블 매출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부응하고 지역경제발전 및 일자리 창출 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승수 노스랜드파워코리아 대표는 “LS전선과 협력으로 국내에서 해상풍력 사업을 원활하게 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게 됐다”며 “환경친화적인 신재생에너지 보급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희진 기자 heeji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