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G전자, 엔비디아와 '스마트 TV 콘텐츠 파트너십' 체결

TV 업계 최초로 지포스나우 전용 앱 탑재웹OS 경쟁력 앞세워 TV 콘텐츠 경쟁력 강화

입력 2021-11-21 08:56 | 수정 2021-11-21 10:05

▲ LG 올레드 TV에서 지포스나우 앱을 구동하는 모습. ⓒLG전자

LG전자가 스마트 TV에 탑재하는 독자 소프트웨어 플랫폼 웹(web)OS의 강점을 앞세워 TV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종합컴퓨팅기업 엔비디아와 스마트 TV 콘텐츠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고, 웹OS를 탑재한 LG 스마트 TV에서 클라우드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지포스나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지포스나우는 클라우드 서버에 설치된 PC 게임을 원격으로 즐길 수 있는 엔비디아의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이다. 호환 가능한 컨트롤러만 연결하면 고성능 PC에서나 즐길 수 있던 게임을 스마트 TV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크라이시스 리마스터드 트릴로지 등 최신 게임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총 1000편 이상의 PC 게임을 제공한다.

TV 업계에서 지포스나우 전용 앱을 탑재하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전 세계 80여 국가 에서 올해 출시된 4K 해상도의 올레드, QNED, 나노셀 TV를 사용하는 고객들은 지포스나우를 이용할 수 있다. TV 홈 화면 내 LG 콘텐츠 스토어에서 지포스나우 전용 앱을 내려받을 수 있다. 

엔비디아는 현재 스마트 TV에서 지포스나우의 베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조만간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고객들은 베타 서비스에서도 정식 서비스와 동일하게 게임을 즐기는 것이 가능하다. 

LG전자는 웹OS의 뛰어난 개방성과 접근성을 기반으로 고객 취향을 고려해 스마트 TV의 서비스와 콘텐츠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웹OS TV 사용자들에게 기존의 TV 시청 경험을 뛰어넘는 LG TV만의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예를 들어 전 세계 25개국에 1900여 채널을 제공하는 무료방송 서비스 LG 채널이 대표적이다. 국내외 유력 OTT 업체들과도 폭넓게 협업하고 있다. 올레드 갤러리 앱에서는 전 세계의 다양한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올해 새롭게 론칭한 LG 피트니스 서비스에서는 TV를 통해 집에서도 손쉽게 피트니스 전문가의 코칭을 받는 것도 가능하다.

정성현 LG전자 HE서비스기획운영실장은 "고객 취향을 고려한 다양한 서비스와 콘텐츠를 지속 확대하며 기존의 TV 시청경험을 넘어선 LG TV만의 차별화된 사용자경험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