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너도나도 '신통기획'…서울 정비단지 관심속 집값 불쏘시개 우려도

서울전역 신통기획 신청 잇따라…재건축단지 10곳 신청용적률·층수완화 등 인센티브 부여..기대감 커져내년 대선과 서울시장 선거에 따라 정책방향 판가름 날듯

입력 2021-11-26 15:28 | 수정 2021-11-26 15:44

▲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관악구 신림1구역 '신속통합기획 재개발'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추진중인 '신속통합기획(신통기획)'이 흥행몰이를 이어가고 있다. 그동안 지지부진하던 강남, 여의도 등 주요 재건축단지들이 신청하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것이다. 다만 최근 집값이 안정을 찾아가는 상황에서 다시 과열양상을 띠는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진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신속통합기획을 신청한 재건축단지만 10여곳에 달한다. 그동안 사업이 지지부진했던 ▲여의도 시범아파트 ▲강남 대치 미도 ▲송파 장미1·2·3차 ▲송파 한양2차 ▲구로 우신빌라 ▲고덕 현대 아파트 등 서울 주요 재건축 단지들이 신속통합기획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지난달말 공모를 마감한 재개발 후보지에는 102개 구역이 신청했다. 서울시는 남은 절차를 신속히 진행해 연말까지 25개소 내외를 최종 후보지로 결정할 계획이다.

'신통기획'은 민간이 정비사업을 주도하고 공공이 계획과 절차를 지원하는 제도로 통상 5년이 걸리던 정비구역 지정 기간을 2년으로 단축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그동안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에서 제외됐던 도시재생지역도 지원할 수 있게 하는 등 지원 문턱을 대폭 낮췄다.

무엇보다 이들 단지에 적용되던 층수, 용적률 등 기존 재건축 규제를 완화해 적용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단지별로 시가 제공하는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대표적으로 1971년 준공돼 입주 50년 차가 된 여의도 시범아파트는 지난 2017년 재건축 안전진단을 통과했지만 2018년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신속통합기획 후보지로 선정되면 기존 주거지역 35층 규제를 유연하게 적용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시범아파트 전용 79㎡가 지난 10월 20억1000만원에 실거래됐지만 최근엔 같은 면적이 23억원에 매물이 올라와 있는 상황이다. 시 발표가 나자마자 2억~3억원 정도 호가가 오른 셈이다.

이처럼 서울 전역에 걸쳐 신속통합기획 신청 붐이 일면서 개발 기대감에 호가가 오르고 시장불안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일각에선 내년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표심을 잡기 위해 사업을 무작정 확장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업계의 한 전문가는 "최근 다세대·연립주택 거래가 급격히 늘어난 것도 정비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이라며 "내년 대선 결과와 서울시장 선거 이후 정책 기조에 따라 신속통합기획의 방향이 확실히 잡힐 것"이라고 말했다.
송학주 기자 hakju@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