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NH투자증권, MZ세대 위한 메타버스 플랫폼 오픈

업계 최초 자체 어플리케이션 방식 플랫폼 구축

입력 2021-11-30 18:22 | 수정 2021-12-01 09:43
NH투자증권은 업계 최초로 자체 어플리케이션 방식의 메타버스 플랫폼을 오픈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나무(NAMUH) 프리미엄 서비스의 일환으로 MZ세대 고객의 새로운 투자경험을 위해 출시됐다.

이 플랫폼은 고객과 고객 간 소통이 가능한 투자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이 되는 것을 목표로 만들어졌으며 MZ세대 직원들의 주도적인 기획으로 출시됐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모바일 증권 나무의 나무 프리미엄 멤버십 서비스에 가입돼 있어야 하며, 플레이스토어 및 앱스토어에서 별도의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해 이용 가능하다. 안드로이드 버전이 베타로 선오픈됐으며, IOS 버전은 12월 중 오픈 예정이다.  

이용자들은 △NH투자증권 사옥 외관 △NH투자증권 사옥 내부(로비 및 콘퍼런스홀) △ 여의도 한강공원 등 실제 공간을 흡사하게 복제한 NH투자증권 메타버스에서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다. 

메타버스 로비 공간 내 투자 상담 부스를 마련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어드바이저 상담을 제공한다. 상담 서비스의 경우 베타서비스로 오는 3일까지만 지원한다.

콘퍼런스홀 좌우에 배치된 키오스크에서는 고객 편의에 맞는 다양한 MTS 서비스로 연동되며 중개형ISA 계좌 개설과 해외주식 현재가 조회가 가능하다.

로비에서 계단을 통해 콘퍼런스 홀로 올라가면 NH투자증권과 삼프로TV가 공동 제작한 메타버스 온에어 강의 영상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다. 

사옥 외부로 나오면 여의도 한강 공원이 펼쳐져 있으며 여러 군데 놓여 있는 킥보드를 자유롭게 옮겨 타거나, 걷거나 뛰면서 산책할 수 있다. 기본 제공되는 캐시 3만점으로 개성 있는 아이템을 구매해 나만의 아바타를 꾸미기도 가능하다.

이 회사는 나무 프리미엄 멤버십의 싹 포인트를 메타버스에서 활용 가능한 캐시로 이전해주는 서비스와 아바타 추가 의상, 동작 등도 준비 중이며 매월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될 예정이다.

NH투자증권 메타버스는 향후 본격적인 메타버스 투자 플랫폼으로의 진화를 위해 투자 서비스와 관련한 다양한 콘텐츠 추가, 스타 PB의 투자 철학을 접목한 AI투자 상담, AR(증강현실)·VR(가상현실) 기술 접목 등도 검토 및 추진 중이다.

김경호 디지털사업부 대표는 "메타버스가 기존의 HTS, MTS 플랫폼들을 흡수해 또 다른 투자 생태계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당사는 메타버스 플랫폼 출시에 그치지 않고 다가올 메타버스 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금융투자사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아 기자 km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