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디스플레이, '폐기물 매립 제로' 플래티넘 인증 받아

국내 사업장 4곳 모두 자원 순환율 '최고'"전사적 자원순환 노력 결실… 기업문화로 자리잡아"

입력 2021-12-01 10:09 | 수정 2021-12-01 10:29

▲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가 자원 순환율 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받았다.

1일 삼성디스플레이는 충남 아산1캠퍼스에서 열린 인증 수여식에서 글로벌 안전 인증 전문기업인 UL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 플래티넘 인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플래티넘'은 UL이 부여하는 매립 제로 인증 중 최고 등급으로, 삼성디스플레이는 2020년 아산1사업장에서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한 이후 올해는 국내 사업장 4곳(기흥, 천안, 아산1, 아산2) 모두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했다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은 기업의 자원 순환 노력을 가늠하는 국제 표준으로, UL이 각 사업장의 자원 순환율(폐기물 재활용 비율)을 평가해 실버(90∼94%), 골드(95∼99%), 플래티넘(100%) 등급을 부여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전체 사업장에서 자원 순환율을 높이기 위해 건설, 철거 등 대형 프로젝트에서 발생하는 산업용 폐기물의 분리, 선별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또 사업장 내 캔, 병 등 생활 폐기물을 분리 배출할 수 있는 스마트 수거함을 설치해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 매일 수십톤씩 배출되는 폐 에천트에서 은을 추출해 부가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지난해 국내 사업장에서 재활용한 자원의 양은 19만여t에 이른다.

최송천 삼성디스플레이 글로벌 인프라총괄 전무는 "이번 성과는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생활 폐기물 분리 배출에 동참하고, 생산 전 과정에서 폐기물 재활용에 대한 아이디어를 내고 이를 시스템으로 구축한 결과"라며 "자원 재활용 문화를 기업 문화로 정착시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