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기업들 발목 잡는 오미크론… 내년 경영계획 수립 '난항'

오미크론 확산세에 기업들 내년도 경영계획 '고심'삼성 글로벌 전략회의, 작년 이어 온라인 개최 검토 기업들 "긴장 속 예의주시 중"

입력 2021-12-05 11:05 | 수정 2021-12-05 11:12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의 글로벌 확산에 기업들이 새해 경영계획 수립에 난항에 빠졌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임원인사 이후 내년도 사업 목표 및 전략 계획에 있어 오미크론으로 인한 불확실성이 커지며 어려움이 가중된 상황이다.

삼성전자는 조만간 사장단 인사와 임원 인사를 단행한 뒤 이달 중순에 글로벌 전략회의를 진행해 내년도 사업계획을 논의한다.

삼성의 글로벌 전략회의는 매년 6월과 12월 두 차례 열리는데 통상 12월 회의는 연말 인사 이후 새 경영진과·임원뿐만 아니라 해외 법인장까지 모두 귀국해 참석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엔 해외법인장과 화상회의로 진행했었다. 올해는 예전처럼 한자리에 불러 모아 머리를 맞댈 계획이었으나 불투명한 상황이다. 오미크론 확산과 방역지침 강화에 따라 온라인 개최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는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영향과 공급망 병목 현상, 미중 반도체 패권 경쟁, 원자잿값 및 물류비 상승 등 대외 경영환경을 집중 점검하고 사업전략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자동차그룹도 오미크론 변수로 인해 내년도 판매 목표 등을 다시 가다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현대차는 반도체 공급 차질로 올해 판매 전망을 기존 416만대에서 400만대로 낮추고, 투자계획 규모도 대외변동성 확대에 따른 유동성 확보를 위해 기존 8조9천억원에서 8조원으로 줄였다.

재계 인사들은 "코로나19 재확산과 변이 바이러스 출현, 정부의 방역지침 강화 등 대외 상황이 계속 바뀌다 보니 내년 사업계획을 계속 업데이트하고 있다"면서 "특히 오미크론이 우리 일상과 실물 경제에 얼마나 큰 영향을 줄지 예측할 수 없어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중"이라고 입을 모았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