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CJ올리브네트웍스, 데이터 제공 전문기업 쿠콘과 'API 플랫폼' 맞손

API 이용시 빠른 프로세스 처리 및 개발자들 협업 가능'메시징 서비스→서비스형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사업 범위 확대비대면 확산… 통합 서비스 가능 클라우드 기반 통신 플랫폼 중요성 커져

입력 2021-12-30 09:36 | 수정 2021-12-30 09:36
CJ올리브네트웍스가 비즈니스 데이터 제공 전문기업 쿠콘과 API 플랫폼 경쟁력 확보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란 운영체제 및 프로그래밍 언어가 제공하는 기능을 제어하는 인터페이스를 뜻한다. API 이용하면 표준화된 코드 작성이 가능하고 빠른 프로세스 처리와 개발자들과의 협업을 용이하게 만들어 준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API를 활용해 기존 메시징 서비스 중심에서 API 기반 서비스형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으로 사업 범위를 확대해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협약식은 29일 용산구 트윈시티 본사에서 진행됐으며 김종현 쿠콘 대표, 박성용 부사장, 차인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 이주영 NEXT사업 1담당 등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코로나 19 장기화로 재택 근무가 강화되고 비대면 활동이 확대되면서 음성, 영상, 문자, 채팅, 파일 공유 등 통합 서비스가 가능한 클라우드 기반 통신 플랫폼(CPaaS_Communications Platform-as-a-Service)의 중요성이 더해지고 있다.

이러한 추세를 반영해 CJ올리브네트웍스는 내년 상반기 중 클라우드 인프라 기반통신 플랫폼 ‘API 플렉스(가칭)’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쿠콘과의 협약을 통해 ▲API 플랫폼 기술 개발 ▲비즈니스 모델 발굴 ▲서비스 교차 공급 등을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특히, CJ올리브네트웍스가 제공하는 문자, 카카오톡, 푸쉬 등 커뮤니케이션 관련 API 서비스 상품 외에도 쿠콘의 기업및 금융 API 상품 탑재해 종합 API 플랫폼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외에도 쿠콘의 비즈니스 데이터 플랫폼인 ‘쿠콘닷넷’에서도 CJ올리브네트웍스의 API기반 메시징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다.

차인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는 “뉴노멀시대를 맞아 대부분의 기업 비즈니스가 비대면방식으로 이뤄지고 있어 API 기반 IT서비스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CJ올리브네트웍스가 보유한 메시징 API 역량과 쿠콘의 기술을 결합해 차별화된 API 플랫폼을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