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5∼11세 코로나19 백신 접종 검토… 政 “식약처 허가 후 도입 결정”

소아백신 채택한 외국사례 검토 중… 내달 확정될 듯

입력 2022-01-14 15:31 | 수정 2022-01-14 15:31

▲ ⓒ강민석 기자

정부가 5∼11세 어린이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을 내달 중으로 마련하기로 했다.

14일 정부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발표한 ‘지속가능한 일상회복을 위한 오미크론 확산 대응 전략’에는 5∼11세 접종 방안을 검토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현재 백신 접종이 진행 중인 12∼17세 청소년 접종을 계속 독려하고, 5∼11세에 대해서는 소아용 백신 허가 일정 등을 고려해 판단하겠다는 것이다.

확진자가 하루 5000명으로 증가하기 전인 ‘오미크론 대비단계’에서는 미접종자를 최대한 줄이는 방향으로 예방접종 계획이 추진되기 때문이다. 

이날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5∼11세 소아 백신을 현재 채택하고 있는 나라들이 다수 있다. 외국 사례에 대해서 계속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식약처 허가가 전제돼야 소아용 백신을 도입할 수 있다. 여러 검토를 거쳐 도입 시기 등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소아용 코로나19 백신은 미국, 스위스, 브라질, 아일랜드, 말레이시아 등에서 접종 중이거나 사용을 허가한 상태다.

미국은 5∼11세 접종을 시작한 지 2개월이 지났지만 접종률은 이달 초 기준 17% 정도로 저조한 상황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5∼11세 백신 허가 여부를 검토하고 있으나, 아직 결론을 내리지 않았다. 국내 5∼11세 연령층에 해당하는 인구는 약 300만명이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