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SK렌터카, SKT와 '전기차 활용 온실가스 감축 사업' 허가 획득

입력 2022-01-19 09:48 | 수정 2022-01-19 10:51
SK렌터카가 국내 최초로 전기차를 활용한 온실가스 배출 감축 사업을 정부로부터 허가 받고 지구 온난화 방지에 기여하는 등 전기차를 활용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나선다.

SK렌터카는 2020년 10월 SK텔레콤과 협력해 추진한 'SK렌터카 제주 빌리카 지점 전기 차량 도입을 통한 차량 화석 연료 절감 및 온실가스 배출 감축 사업'이 환경부에서 운영하는 배출량 인증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토교통부로부터 정식 승인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SK렌터카가 보유한 차량 일부를 내연기관에서 전기차로 전환하며 온실가스를 지속적으로 감축하고 이를 정량화 할 수 있는 사업으로 정부가 요구하는 감축 사업 요건을 모두 충족했다.

이를 위해 양사는 지난해 SK렌터카 제주 빌리카 지점(현 제주지점)에서 운영중인 기아 니로EV와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모델 등 총 60여 대를 활용했다. 해당 전기차와 유사한 등급의 내연기관 차량이 배출하는 온실가스 양을 모니터링해 예상 감축량을 계산했다. 그 결과 연평균 온실가스 배출량 150여 톤이 감축 가능할 것으로 예측했다.

양사는 온실가스 감축량 소유권을 확보하게 됐으며 이번 사업의 유효 기간은 10년인 2031년 1월까지다. 양사는 향후 온실가스 감축 사업 확대, 고객 혜택 제공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 그룹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성과를 높이는 데 힘을 보탤 예정이다.

SK렌터카 관계자는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을 주도하고 그룹의 넷제로(Net-Zero)와 ESG 경영방침에 맞춰 다양한 가치를 창출하고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