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농협‧국민도 예적금 금리 올렸다… 최대 0.40%p ↑

5대은행 모두 인상

입력 2022-01-19 15:21 | 수정 2022-01-19 15:38

▲ ⓒ뉴데일리

지난 14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1.25%로 인상하면서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이 이번 주 들어 모두 예·적금 금리를 올렸다. 

정기예금 금리는 최고 2%, 적금은 4%대 중반으로 인상되면서 가상자산과 주식, 부동산 시장으로 흘러간 유동자금이 은행으로 몰리는 머니무브가 예상된다. 

19일 은행권에 따르면 NH농협은행은 이날부터 예·적금 금리를 기존보다 최대 0.40%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

일반정기예금(이하 1년 만기 기준)이 연 0.95%에서 1.20%로, 큰만족실세예금이 1.15%에서 1.40%로 각각 0.25%포인트 오른다.

정기적금은 1.20%에서 1.45%로, 상호부금은 1.15%에서 1.40%로 상향 조정되며, 자유로운대학생적금은 1.30%에서 1.70%로 0.40%포인트 인상된다.

국민은행도 국민수퍼정기예금 등 예금 17종과 적금 20종의 금리를 20일부터 최고 0.40%포인트 올리기로 했다. 

비대면 전용상품인 KB반려행복적금의 경우 3년 만기 기준 최고금리가 3.35%, KB더블모아 예금은 1년 기준 최고 2.05%로 오른다.

거래 실적에 따라 우대이율을 제공하는 KB국민ONE적금은 기존보다 금리가 0.40%포인트 오른다.

앞서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은 17일부터 예·적금 금리를 일제히 올렸고, 하나은행이 뒤이어 18일부터 수신상품 금리를 인상한 바 있다.

농협은행과 국민은행이 금리 인상에 동참하면서 5대 주요 시중은행 모두 기준금리 인상을 반영했다. 일각에서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은행들이 수신금리뿐만 아니라 대출금리도 올릴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