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정부, 메타버스 5560억 투입... 2026년 '글로벌 5위' 목표

'민간 주도-정부 지원' 원칙 확인2026년 전문가 4만명, 매출 50억 기업 220개 목표임혜숙 장관 "무한한 가능성 디지털 신대륙… 더 넓은 세계 도약 기회 공간"

입력 2022-01-20 13:55 | 수정 2022-01-20 13:55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메타버스에 올해 556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2026년까지 메타버스 시장점유율 세계 5위로 도약하기 위한 전략도 발표했다.

정부는 20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 5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메타버스 신산업 선도전략'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비대면 수요 증가와 확장현실(XR)·5세대 이동통신(5G) 등 디지털 기술 발전으로 메타버스가 차세대 플랫폼으로 급부상했다"며 "2026년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점유율 5위를 목표로 올해 5560억원 등 적극적인 재정 투자와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속가능한 메타버스 생태계 조성에 있어서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는 지원한다는 원칙을 세웠다. 대응방향에는 민간이 서비스 개발에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가 데이터를 개방하고, 공공서비스 전달 시 민간플랫폼을 우선 활용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정부는 세계적 수준의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하고,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기존 플랫폼과 차별화된 신유형의 메타버스 플랫폼을 발굴 및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메타버스를 활용한 10가지 추진과제에 맞춤형 사업을 지원할 뜻을 전했다. 플랫폼 개발 과제로 ▲생활 ▲관광 ▲문화예술 ▲교육 ▲의료 등 10가지 분야에서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정부는 메타버스 인재양성을 위한 계획도 발표했다. 메타버스 아카데미를 신설해 기업에서 활용할 실무인력을 교육한다. 아카데미서 올해 실무 전문인력을 180명 양성하고, 재직자 및 채용예정자 대상 실무교육도 700명 대상으로 제공한다.

메타버스 전문대학원을 올해 2개 설립하고, 운영을 지원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석·박사 대상 ‘메타버스 랩’을 운영해 솔루션 개발 및 사업화를 돕는다. 지원 기간은 최대 6년으로 1개 대학원당 최대 55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는 위와 같은 전략을 통해 2026년도까지 메타버스 분야에서 달성할 목표도 제시했다. 글로벌 메타버스를 선점해 ▲글로벌 시장점유율 5위를 달성하고 ▲메타버스 전문가를 4만명 양성하며 ▲메타버스 분야 매출액 50억 이상 기업을 220개 육성한다는 복안이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메타버스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디지털 신대륙으로 더 넓은 세계로 도약하는 기회의 공간이 될 것”이라며 “이번 전략을 통해 대한민국이 글로벌 메타버스 선도국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산업 생태계 활성화, 인재양성, 전문기업 육성 등 지원책을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gfp@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