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우리금융 종합검사 4일 연장… "27일 주총은 예정대로"

금감원, 설 이후로 4일 늦춰"부동산대출, 금소법 녹취 등 더 들여다봐야"은행장 등 자회사 후보추천위 가동 임박

입력 2022-01-25 15:52 | 수정 2022-01-25 17:46

▲ ⓒ뉴데일리

금융감독원이 우리금융지주와 우리은행에 대한 종합검사를 설 이후 4일간 연장하기로 했다. 

애초 25일 종료 예정이었지만 "자료검토할 시간이 부족해 일부 인력이 남아 마무리 지을 예정"이라는게 금감원측 설명이다.

다만 검사시기와 맞물려 있던 27일 임시주총 등은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은행장 등 자회사 8곳의 CEO와 임원인사를 더이상 늦출 수 없기 때문이다.

25일 금융당국 및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이날부터 내달 8일까지 우리금융‧우리은행에 대한 종합검사 기한을 연장했다. 

소비자보호와 건전성, 지배구조, 예대율, 부동산담보대출 등 검사항목이 많은데다 부동산담보대출 적격성 여부와 불완전판매 관련 녹취 점검 등에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금융당국은 가계대출 급증을 억제하기 위해 올해 가계대출 총 증가율을 4~5%로 설정하고, 이 과정에서 실수요자 자금애로가 최소화되도록 ‘전세·잔금대출 보호 지침’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해 정부 규제로 대출 문을 좁혔던 은행들이 연초 들어 대출을 재개하자 규제 전 가수요까지 몰리면서 ‘적격대출 오픈런’이 벌어지는 등 가계대출 급증세가 벌어지고 있다. 

실제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 은행의 가계 대출 잔액은 이달 들어 지난 20일 기준 718조 5507억원으로 파악됐다. 

올들어 20일 만에 9조 4978억원(1.34%)이나 급증한 것이다. 이중 전세자금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전달보다 2조2980억원 증가했다. 

금융당국은 전세대출과 적격대출 등 공적보증이 달린 대출에 은행들이 ‘과잉’ 의존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공적보증을 축소하고 대출을 제공하는 금융사가 위험을 공유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이같은 기조에 따라 금융당국은 우리은행의 늘어난 부동산담보대출이 절차에 따라 제대로 이행됐는지를 면밀히 살피고 있다.

또 지난해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시행 이후 녹취 대상과 상품 범위가 넓어지는 등 강화된 의무를 지키기 위해 녹취가 급증한 점도 종합검사가 연장된 배경이다. 

금감원 검사는 연장됐지만 우리금융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 일정은 차질없이 진행된다. 

일각에서는 금감원 검사와 자회사 CEO 선임을 연결짓는 시선도 있지만 정은보 금감원장이 “제재만을 위한 먼지털기식 검사는 하지 말라”고 지시한 만큼 별다른 영향은 없을 것이란 전망이다.

우리금융 종합검사에 대한 제재조치 등 검사결과는 연말께 나올 예정이다.

한편 우리금융은 오는 27일 임시주주총회, 이사회를 거쳐 자회사 대표이사 후보추천위원회(자추위)를 구성키로 했다.

이날 주총에서는 신요환(유진PE추천), 윤인섭(푸본생명추천) 2명의 사외이사를 신규 선임하며 자추위를 비롯한 7개 분과 위원회를 꾸린다.

우리금융 자회사 총 13곳 중 8곳(우리은행, 우리종합금융, 우리자산신탁, 우리신용정보, 우리펀드서비스, 우리프리이빗에퀴티자산운용, 우리FIS, 우리금융경영연구소)의 대표가 교체 대상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종합검사가 끝나는대로 8개 자회사 CEO를 선임하기 위한 본격적인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늦어도 2월 중순부터 본격 가동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