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S전선, 인도네시아 '전력 케이블 공장' 준공… "글로벌 공급망 구축"

수도 이전 등으로 전선 시장 회복 기대

입력 2022-01-26 09:21 | 수정 2022-01-26 09:27

▲ ⓒLS전선

LS전선이 인도네시아 전력 케이블 공장(LSAGI)을 준공했다고 26일 밝혔다.

LS전선은 2020년 9월 자카르타 인근 아르타 산업단지 6만4000㎡(약 1만9360평) 부지에 공장을 착공했다. LSAGI는 전력 송·배전용 가공 전선과 빌딩, 플랜트용 저압(LV) 전선 등을 주로 생산한다.

LSAGI는 LS전선과 인도네시아 10위권 대기업인 아르타 그라하 그룹(AG그룹)의 합작법인이다. LS전선은 AG 그룹의 은행, 호텔, 건설·리조트 등의 현지 사업 경험과 영업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인도네시아는 전력 인프라 구축과 건설 경기가 활발한 아세안 최대 전선 시장 중 하나로 손꼽힌다. LS전선은 인도네시아가 수도 이전과 한국 기업의 진출 등으로 코로나 팬데믹 이후 전선 시장이 빠른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보고 있다.

LS전선 관계자는 "전선 업계에서는 나라마다 자국 업체를 보호하는 정책이 강화되고 있다"며 "LS전선은 해외 사업장별 현지 시장에 맞춘 신사업을 추진하고, 독자적 사업역량을 높이는 전략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LS전선은 인도네시아 공장 준공으로 미국, 폴란드, 베트남, 중국 등 해외에 총 12개 생산법인을 운영하게 됐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