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아이오닉5·투싼·GV80, 獨 유력매체 '최고의 수입차' 선정

"디자인·혁신·성능 등에서 고객만족" 평가아이오닉5, 시중 전기차 중 충전속도 가장 빨라GV80,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 등 호평

입력 2022-01-28 08:53 | 수정 2022-01-28 09:11

▲ 아이오닉5, 투싼, GV80가 독일 아우토빌트가 선정한 최고의 수입차 각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현대차

현대자동차는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빌트(Auto Bild)’가 선정한 ‘최고의 수입차’에서 ▲아이오닉5 ▲투싼 ▲GV80가 각각 전기차, 중형 SUV, 대형 SUV 부문 1위를 차지했다고 28일 밝혔다.

자동차의 본고장인 독일에서 신뢰성 높은 자동차 매거진인 아우토빌트의 평가 결과는 유럽 소비자들이 차량을 구매할 때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된다.

아우토빌트 편집자들이 참여한 이번 최고의 수입차는 차급에 따라 6개 부문으로 나누고 전기차 부문을 추가해 총 7개 부문에서 평가를 진행했다.

아우토빌트는 “현대차와 제네시스가 디자인, 혁신, 성능 등 다양한 부분에서 고객들을 만족시키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아이오닉5는 400/800V 멀티 급속충전 시스템이 혁신적이라는 평가를 받는 등 시중에 나와있는 전기차 중 충전 속도가 거의 가장 빠르다는 찬사를 받았다. 투싼은 현대적이고 흥미로운 디자인에 더해 가격 대비 뛰어난 성능이 장점으로 꼽혔다.

GV80는 역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을 완벽하게 담아낸 디자인과 세계 최초로 적용된 주행 중 발생하는 노면 소음을 줄여주는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RANC)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아이오닉5는 지난해 11월 ‘2022 독일 올해의 차’에 선정되고 영국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익스프레스(Auto Express)’의 뉴 카 어워드에서 ‘2021 올해의 차’, 중형 업무용 차’, ‘프리미엄 전기차’ 등 3개 부문을 휩쓰는 등 유럽 내 최고의 전기차로 평가받고 있다.

투싼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 지난해 독일 3대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Auto Motor und Sport) ▲아우토 빌트(Auto Bild)가 실시한 평가에서 모두 종합 1등을 기록하며 상품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GV80는 지난해 말 스코틀랜드 자동차 기자협회가 선정하는 스코틀랜드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최우수 럭셔리 SUV에 선정된 데 이어 이번 수상으로 고급차 격전지인 유럽에서 인정받고 있다.

안드레아스-크리스토프 호프만(Andreas-Christoph Hofmann) 현대차 유럽법인 상품·마케팅 담당은 “이번 수상은 현대차가 그동안 유럽에서 잘해왔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며 “혁신적인 기술, 신뢰할 수 있는 품질과 과감한 디자인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아 기쁘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