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 갤럭시 언팩] '차원이 다른 카메라'… 역대 최강 '갤S22'

혁신적인 카메라와 역대 최고 성능 탑재업계 최초 4nm 프로세서 탑재… AI-머신러닝 성능 강화2월 25일부터 글로벌 출시… 국내 14일부터 사전 판매

입력 2022-02-10 00:00 | 수정 2022-02-10 10:16

▲ 삼성 갤럭시S22 시리즈 제품 이미지.ⓒ삼성전자

삼성전자는 10일(한국시간) 온라인을 통해 '삼성 갤럭시 언팩 2022(Samsung Galaxy Unpacked 2022: The Epic Standard of Smartphone Experiences)' 행사를 열고 역대 가장 강력한 갤럭시S 시리즈인 '갤럭시S22(Galaxy S22)'를 전격 공개했다.

'갤럭시S22' 시리즈는 총 3종으로 각각 6.1형, 6.6형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S22'와 '갤S22+', 6.8형 디스플레이에 '갤럭시 노트'와 '갤럭시S' 시리즈를 결합해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는 '갤S22 울트라'로 구성됐다.

'갤S22' 시리즈는 전작 대비 커진 이미지센서와 독보적인 AI 기술 기반의 '나이토그래피(Nightography)' 등 혁신적인 동영상 촬영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업계 최초로 대폭 강화된 신경망프로세서(NPU) 성능을 갖춘 4nm 프로세서를 탑재했으며 버려진 어망을 재활용한 소재를 적용하는 등 역대 가장 친환경적인 갤럭시 스마트폰이다.

삼성전자 MX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은 "'갤S22' 시리즈는 혁신적인 카메라와 역대 최고 성능으로 사용자들이 창작하고 공유하며, 소통하는데 최상의 선택이 될 것"이라며 "특히 '갤S22 울트라'는 '갤럭시 노트'의 가장 사랑 받는 기능과 갤럭시 스마트폰을 대표하는 '갤S'를 결합해 진정으로 독창적인 모바일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신제품은 한 차원 높은 카메라 기능을 선보인다.

'갤S22'와 '갤S22+'는 전작 대비 약 23% 큰 이미지센서를 탑재하고 향상된 AI 성능과 결합해 '나이토그래피' 기능을 제공한다. 어두운 환경에서도 더 많은 빛을 흡수해 다양한 색상과 디테일을 선명하게 표현해준다.

'갤S22' 시리즈는 향상된 VDIS(Video Digital Image Stabilization)를 지원해 사용자가 이동하면서 촬영을 해도 흔들림을 최소화한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인물의 얼굴과 움직임을 인식해 자동으로 촬영 범위를 조절해주는 '자동 프레이밍(Auto framing)'도 한 단계 진화했다. 최대 10명까지 인식해 자동으로 카메라의 초점을 맞춰줘 모든 인물을 또렷하게 영상 촬영할 수 있다.

최신 AI 기술을 대거 탑재해 더욱 완벽한 '인물 모드'도 지원한다.

피사체와 배경을 더욱 디테일하게 구분해주는 'AI 스테레오 뎁스 맵(AI Stereo Depth Map)' 기술로 어떤 조명 환경에서도 쉽게 뛰어난 인물 촬영이 가능하며 더욱 진화된 'AI 고해상도 프로세싱(AI high-resolution processing)'을 지원해 최상의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또한 인물뿐 아니라 반려동물을 인식해 털 한올 한올까지 섬세하게 표현한 사진 촬영도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전문가와 사진 애호가들을 위해 촬영부터 편집까지 하나의 앱에서 가능한 'Expert RAW'를 최초로 선보인다. 마치 DSLR 카메라를 사용하듯 ISO·셔터 속도·화이트 밸런스 등을 직접 조정해 최대 16bit의 RAW 파일로 촬영, 저장이 가능하며 사용자의 의도에 따라 디테일까지 쉽게 편집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갤럭시 스마트폰 최초로 탑재한 4nm(나노)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업무나 일상생활 어디서든 강력한 성능을 즐길 수 있다.

특히 뛰어난 NPU 성능으로 가장 진일보한 AI와 머신러닝 프로세싱을 지원해 사진이나 동영상촬영 등 생산적인 작업을 할 때 전에 없이 매끄러운 경험을 제공한다.

이번에 처음으로 탑재된 네트워크 동작 분석(network behavior analysis) 기능은 사용자가 사용하고 있는 모든 앱을 감지하고 스마트폰의 성능을 최적화해줘 동영상 스트리밍이나 인터넷 서핑, 내비게이션 등을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고성능 프로세서를 하루 종일 사용할 수 있는 대용량 배터리도 탑재했다. 특히 '갤S22 울트라'와 '갤럭시 S22+'는 45W 초고속 충전을 지원해 완충하는데 1시간이 채 소요되지 않는다. 약 10분 충전하면 50분 이상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콘텐츠에 따라 최대 120Hz 화면 주사율까지 자동으로 조정해주는 다이내믹 AMOLED 2X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영화나 좋아하는 쇼도 한층 더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 주변 조도에 따라 디스플레이의 픽셀 단위로 밝기를 자동으로 조정해주는 '비전 부스터(Vision Booster)' 기술이 최초 탑재돼 실내뿐 아니라 야외에서도 최고의 보는 경험을 제공한다.

여기에 아머 알루미늄(Armor Aluminum)을 적용해 내구성을 강화했고 스마트폰 최초로 코닝 고릴라 글래스 빅투스 플러스(Corning® Gorilla® Glass Victus®+)를 스마트폰 전후면 모두 사용해 역대 삼성 스마트폰 중 가장 튼튼한 시리즈로 완성됐다.

삼성의 독자적인 사용자경험인 원 UI(One UI)를 탑재해 간결하면서도 직관적인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 홈 화면, 아이콘, 알림, 위젯 등을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자유자재로 변경할 수 있으며 키보드에서 이모티콘과 GIF, 스티커를 바로 사용할 수 있어 텍스트를 입력하지 않고도 생각이나 느낌을 쉽게 전달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갤S22' 시리즈의 원 UI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업그레이드를 최대 4회까지 지원해 더 오랫동안 쾌적하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스마트폰뿐 아니라 태블릿 등 갤럭시 기기 전반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사용자들이 보다 완벽한 갤럭시 생태계를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보안 기능도 한층 강화됐다. 삼성의 독자적인 칩셋 레벨 보안 플랫폼인 '삼성 녹스 볼트(Samsung Knox Vault)'를 통해 비밀번호∙생체 인식∙블록 체인∙인증 키 등 사용자의 민감한 정보를 더욱 안전하게 보호한다.

상태 표시줄과 개인정보 대시보드(Privacy Dashboard)를 통해 사용자의 데이터나 카메라를 사용하는 앱을 확인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의 운영체제와 메모리 대상 사이버 공격을 막아주는 새로운 보안 기술도 적용했다.

'갤S22' 시리즈는 2월 25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국내에서는 2월 14일부터 21일까지 사전 판매를 진행하고 2월 25일 공식 출시한다. 

'갤S22 울트라'는 새로운 버건디 색상을 비롯해 팬텀 블랙∙팬텀 화이트∙그린의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12GB RAM, 256GB 내장 메모리 모델과 12GB RAM, 512GB 내장 메모리를 탑재한 모델로 출시되며 가격은 각각 145만2000원, 155만1000원이다. 

스마트폰 바디와 메탈 프레임, 후면 카메라가 매끄럽게 이어진 '컨투어 컷(Contour-Cut)' 디자인을 더욱 세련되게 정제한 '갤럭시 S22'와 '갤럭시 S22+'는 팬텀 블랙∙팬텀 화이트∙그린∙핑크 골드의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8GB RAM, 256GB 내장 메모리를 탑재한 모델로 출시되며 가격은 '갤S22'가 99만9900원, '갤럭시 S22+'가 119만9000원이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