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세청-환경부, 주류용 토종효모 발굴…특허출원

다수 주류제조장 수입·제빵용효모 사용6개 토종효모 발굴…주류제조업계 기대감 상승

입력 2022-02-15 12:00 | 수정 2022-02-15 12:00

▲ 주종별 선발된 토종효모와 이 효모로 만든 탁주, 약주, 증류식소주, 맥주 시험주 ⓒ국세청

국세청이 국내 주류 경쟁력 확보를 위해 토종효모를 발굴해 특허출원을 냈다. 

국세청은 15일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과 공동연구를 통해 수입 효모를 대체할 주류 전용 토종효모 6개 균주를 발굴했다고 밝혔다. 

효모는 술맛과 향기에 핵심 역할을 하며 술의 종류에 따라 특화된 효모를 사용하지만 국산 효모가 매우 제한적이다 보니 다수의 주류제조장에서는 수입 효모 또는 제빵용 효모를 대체 사용하고 있었다. 

이에 국세청 소속 주류면허지원센터는 전국의 자연에서 분리한 토종효모 1700여 균주를 보존하고 있는 국립생물자원관과 공동으로 5년간 주류 전용 효모 선발 연구를 추진해왔다. 

국립생물자원관은 보유중인 효모에서 안정적인 증식과 발효 능력이 있는 사카로마이세스 세레비지애 균주 88개를 선별해 제공하고 주류면허지원센터는 제공받은 균주로 전통주, 과실주, 맥주 등 주종별로 양조 적합성, 발효력, 향미가 우수한 효모를 선발하는 연구를 수행했다.

그 결과 탁주 발효에 최적인 효모 2개 균주, 약주용 2개 균주, 증류주용 1개 균주, 맥주용 1개 균주 등 6종의 효모를 선발하게 됐다.

이중 지리산 산수유 열매에서 분리한 2개 균주는 초기 발효속도가 빠르고 발효 후 단맛과 감칠맛 등 풍미가 탁월해 특허를 출원했다. 

두 균주는 적절한 농도의 알코올을 생산하고 감미료 첨가 없이도 달콤한 맛을 유지할 수 있어 무가당 스위트 탁주와 약주 제조에 적합했으며 주류면허지원센터는 효모 채집지인 지리산 인근 남원시 소재 지역양조장 두 곳에 이를 제공했다. 

국세청 관계자는 "이번 연구는 주류 제조와 품질관리 전문기관인 주류면허지원센터와 자생생물 관리 전문기관인 국립생물자원관의 장점을 살린 협업으로 만들어낸 우수한 연구성과"라며 "고품질 전통주를 제조할수 있도록 기술이전하는 등 국내 주류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희정 기자 hjle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