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코오롱몰, 자사 브랜드 전용 중고 마켓 시범 운영

중고 거래 통해 상품 사용 수명 연장 기대코오롱스포츠 대상 '솟솟릴레이'6월부터 참여 브랜드 확장 예정

입력 2022-03-31 10:22 | 수정 2022-03-31 10:30

▲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자사몰인 ‘코오롱몰을 통해 자사 브랜드 전용 중고 마켓 서비스를 4월1일부터 시범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최근 국내 중고 거래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2020년 기준 20조, 통계청)하면서, 패션업계에서도 이 시장을 주목하고 있다. 투자 관점의 리셀, 친환경 가치 소비, 소유가 아닌 브랜드 경험 등 다양한 측면에서 패션 상품의 중고 거래 또한 자리잡고 있는 것.

코오롱FnC는 의류 쇼핑 스타트업 ‘마들렌 메모리’와 협업하여 국내 패션기업 최초로 중고 거래 서비스를 자사몰에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는 패션 상품의 사용 주기를 연장하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온라인 상에서 진행되는 만큼 고객이 쉽고 빠르게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도 특징이다.

시범 서비스는 코오롱스포츠 상품을 대상으로 하는 ‘솟솟릴레이’로 시작된다.

4월 1일부터 22일까지 약 3주간 코오롱몰의 별도 페이지를 통해 코오롱스포츠 상품 매입이 진행된다. 코오롱스포츠 상품을 가지고 있다면 이 페이지를 통해 매입 신청을 하고 코오롱몰에서 즉시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로 교환하는 방식이다.

수집된 상품은 검수 과정을 거쳐, 오는 5월 중 코오롱몰에서 판매를 진행한다. 이후 6월부터는 코오롱스포츠를 포함한 코오롱FnC의 자사 브랜드로 점차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코오롱몰 관계자는 “패션 상품은 다른 상품에 비해 트렌드에 따라 빠르게 소비된다. 조금 지겨워졌다는 이유로 버려지기도 한다”며 “솟솟릴레이를 통해 중고 상품을 사용하는 것이 친환경 활동으로 이어진다는 경험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