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홈쇼핑, 가상모델 '루시' 루이비통 전시회 참석… 'VVIP 셀럽' 등극

'레전더리 루이비통 트렁크展'에 VVIP로 참석아트 디렉터 ‘오민’과 기념촬영 등 공식 SNS 통해 공개강남역 3D 대형 전광판 광고 등 활동 영역 지속 확대

입력 2022-04-21 15:14 | 수정 2022-04-21 15:14

▲ ⓒ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 가상모델 ‘루시’가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레전더리 루이비통 트렁크전(展)’ 전시회에 VVIP로 참석하는 등 셀럽으로서 활동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롯데홈쇼핑은 메타버스 사업의 일환으로 자체 전문 인력을 통해 가상모델 ‘루시’를 개발한 바 있다. 지난해 2월 소셜미디어(SNS)에서 활동을 시작한 이후 7만 명 이상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패션, 식품, 주얼리 등 국내외 유명 브랜드와 협업 마케팅을 진행했으며 최근에는 ‘수퍼소닉2’ 영화 홍보에도 참여하며 엔터테인먼트 분야로 활동을 확대했다. 이번에는 명품 브랜드 전시회 VVIP로 초청받는 등 셀럽으로서 입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8월 21일까지 서울 명동 타임워크에서 진행되는 ‘레전더리 루이비통 트렁크展’에는 스웨덴 콜렉터 ‘매그너스 말름’이 수집한 약 200여 점의 루이비통 오리지널 트렁크와 공예품이 공개된다. ‘프랭클린 D 루즈벨트’, ‘어니스트 헤밍웨이’, ‘샤론 스톤’ 등 역사적 인물들이 소유했던 작품들과 연관된 스토리도 함께 소개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패션협회가 선정한 국내 1호 뷰티 디렉터 ‘오민’이 아트 디렉터로 참여해 화제가 됐다. 롯데홈쇼핑은 ‘루시’가 전시회 VVIP로 참석해 전시회장 내부와 다양한 작품을 관람하는 모습을 ‘루시’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했다.

아트 디렉터 ‘오민’과 만나 전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기념사진도 촬영했다.

롯데홈쇼핑은 ‘레전더리 루이비통 트렁크展’ 전시회장에 진열된 ‘루시’ 판넬과 사진을 찍은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커피쿠폰(20명)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롯데홈쇼핑은 ‘루시’를 실제 인간과 가까운 수준으로 고도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 1월 메타버스 사업 강화의 일환으로 국내 ICT 기업들과 ‘메타버스 원팀’을 구성했다. 최근에는 실감형 영상 제작 스타트업 ‘포바이포’와 협업해 3D ‘루시’를 구현했다.

이달 30일까지 강남역 인근 대형 전광판에서 3D 기술과 아나모픽 기법(입체적 광고표현기법)을 활용해 생동감 있는 ‘루시’의 초고화질 디지털 아트를 볼 수 있다. ‘루시’는 ‘틱톡’ 등 영상 중심의 SNS 신규 플랫폼으로 활동범위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강필성 기자 feel@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