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여한구 본부장, 中봉쇄 장기화 우려 전달…주중대사 접견

중국내 코로나19 확산, 상하이 등 봉쇄조치 장기화"상하이 인근, 반도체-배터리 등 한국 주요 투자처 몰려있어" "중국 정부-지방정부, 사태 해결 협조 당부"

입력 2022-04-29 11:00 | 수정 2022-04-29 11:15

▲ 여한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 ⓒ연합뉴스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9일 대한상의에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를 접견하고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국내 봉쇄조치로 인한 우리나라 기업들의 우려를 전달했다.

여 본부장은 "3월말 이후 상하이와 장쑤성 일부지역에 대한 봉쇄조치가 장기화되고 산발적인 지역 봉쇄가 이어짐에 따라 중국 현지뿐아니라 국내 산업의 공급망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며 "중국 중앙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여 본부장은 "1992년 수교이후 30년간 밀접한 경제협력 관계를 이어오는 동안 양국의 공급망이 자연스럽게 긴밀히 연결됐다"며 "중국내 일부지역에 대한 봉쇄 조치일지라도 촘촘히 연결된 공급망으로 인해 양국 산업·통상 당국간의 긴밀한 협력과 조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올해초 산둥성 일부지역에 취해진 봉쇄조치로 발생한 자동차 부품 생산 및 물류 애로 문제가 중국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원만하게 해결됐다"며 "상하이와 인근지역에는 반도체, 배터리, 석유화학, 철강 등 핵심부품과 원자재를 공급하는 주요 한국 투자기업들이 집중된 만큼 이번 사태도 원만히 해결되도록 중국 관계부처와 지방정부의 협조를 바란다"고 재차 당부했다. 

이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한중간 항공편 제한으로 기업인들의 비즈니스 활동에 애로가 많다"며 "기업 전세기 운항허가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양측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글로벌 경제상황이 여의치 않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양국간 교역이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하는 등 큰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하며 앞으로도 양국간 교역·투자 확대 및 공급망 원활화 등 경제협력 관계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희정 기자 hjle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