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심상찮은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 봉쇄 조치가 화 키운다

‘코로나 제로’ 불가능한 오미크론 변이… 뚫리면 ‘확산일로’ 국내 정점 지난 후 확산 시작 우려도 역행하는 중국 방역으로 ‘의학·경제적’ 피해 가중될 듯

입력 2022-03-16 15:30 | 수정 2022-03-16 17:06

▲ 중국의 방역 현장. ⓒ뉴시스

중국 내 코로나19 감염추세가 심상찮다. 확진자의 규모 자체는 우리나라보다 현격히 적지만 이는 ‘코로나 제로’ 정책에 따른 것으로 만약 뚫리면 걷잡을 수 없는 속도로 확산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때 국내에 미치는 악영향을 배제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사실은 오미크론, 스텔스 오미크론 유행과 관련 중국식의 견고한 방역망, 봉쇄 등 조치가 통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게다가 자체 개발한 시노팜, 시노백 백신의 효능 문제가 맞물리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다수의 매체 등에 따르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6일 오전 0시(한국시간 1시)까지 24시간 동안 31개 성시자치구와 신장 생산건설병단에서 195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돼 누계 확진자가 12만2456명에 달했다. 전일 확진자는 3507명로 2년 만에 최다치를 찍었다.

중국 당국은 코로나19가 급속히 퍼진 지린성의 2410만명 주민에 성내외 이동을 전면 금지했다. 이동이 필요한 경우에는 경찰에 통보하도록 했고, 외부에서 들어올 경우 격리 조치하도록 했다. 상하이에는 이동제한 조치를 발령했다.

광둥성 역시 문을 닫고 있다. 둥관시에는 외출금지령을 내렸고 대중 교통수단 운행을 중단하는 등 사실상 도시를 봉쇄했다. 선전시 역시 동일한 수준의 조치가 취해지고 있으며 전 시민을 상대로 3차례 PCR 검사에 들어갔다.

하지만 중국의 이러한 조치는 의학·경제적 관점에서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 일시적 유행 통제는 가능하지만, 그 기간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중국 본토가 만약 홍콩과 같이 뚫린다면 대응하기 어려운 수준으로 치달을 것”이라며 “이 경우엔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확산세가 다시 퍼질 수 있는 우려가 존재한다”고 진단했다. 

사실상 봉쇄 조치를 한다고 해도 오미크론 변이의 특성으로 인해 코로나 제로는 불가능하다는 분석이다. 만약 국내에서 정점 이후 안정적 대응이 가능해질 때 중국발 확산이 시작되면 이에 따른 문제를 피해 가기 어려워질 수도 있다. 

결국 코로나19의 장기적 대책은 백신 접종과 감염을 통한 면역수준 상승으로 귀결되는데 이를 역행함에 따른 부작용 발생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정재훈 가천대길병원 예방의학과 교수 역시 “중국의 백신은 플랫폼 문제로 상대적으로 낮은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문을 계속 닫고 있다가 결국 개방하면 대유행과 맞물릴 가능성이 크다”고 언급했다. 

또 중국의 조치에 따른 경제적 문제도 심각한 수준으로 번질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커진다. 
 
그는 “전 세계가 재개방으로 나아가는 시점에서 한 국가만 폐쇄적인 정책을 유지한다는 것은 국가간 교류나 경제성장에 큰 악영향을 줄 수 있다. 봉쇄와 이동제한, 검사를 바탕으로 한 정책은 국내 경제에도 심각하고 지속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진단했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