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SH 보유 아파트 10.2만가구…시세 50조, 취득가의 3배

입력 2022-04-29 15:03 | 수정 2022-04-29 15:52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보유한 아파트 약 10만2000가구의 시세가 50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H는 29일 홈페이지를 통해 보유 중인 아파트 10만1998가구에 대한 자산 내역을 공개했다. 이번 자산 공개는 지난 3월 장기전세주택 2만8000여가구 내역을 공개한 데 이은 2차 공개다. 

이번에 공개한 아파트의 전체 취득가액은 지난해 말 기준 총 15조9432억원(가구당 평균 1억6000만원)으로, 토지가 약 7조177억원, 건물이 8조9255억원이었다. 작년 8월 기준 시세는 약 49조4912억원(가구당 평균 4억9000만원)으로 추정됐다. 취득 당시보다 3.1배 오른 셈이다.

감가상각을 반영한 장부가액은 12조8918억원(가구당 평균 1억3000만원)으로 시세의 4분의 1에 달했다. 재산세 기준이 되는 공시가격은 약 34조7428억원(가구당 평균 3억4000만원)으로, 시세의 약 70% 수준이었다. 장부가보다는 2.7배 많았다.

SH의 아파트 자산 중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 아파트가 3만5772가구로 전체의 35%를 차지했다. 강남4구 아파트의 취득가액은 7조2771억원(가구당 평균 2억원)이었으나, 시세는 24조6788억원(가구당 평균 6억9000만원)으로 취득가의 3.4배에 달했다. 공시가격은 17조3245억원으로, 장부가(6조1789억원)보다 2.8배 많았다.

그외 자치구의 취득가액은 8조6661억원이었고, 시세는 24조8124억원으로 취득 당시보다 2.9배 늘었다.

SH는 상반기 중 다세대, 다가구, 주거용 오피스텔 등에 대해서도 추가로 공개할 계획이다.

김헌동 SH 사장은 "우리 공사의 주인이자 주주인 '천만 서울시민'이 언제든 SH의 자산 현황을 확인할 수 있도록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의 알 권리를 충족하고 공사 경영의 투명성,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공공데이터를 지속적으로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찬모 기자 ycm@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