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BGF리테일, 1분기 영업익 378억원… 전년比 75% 증가

매출 1조6922억원… 12.7% 늘어초저가 상품 전략 및 컬래버레이션 주효"알뜰 장보기 확산에 따른 초저가 상품 전략 통해"

입력 2022-05-09 17:19 | 수정 2022-05-09 17:36

▲ ⓒBGF리테일

BGF리테일이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37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9일 공시했다.

매출은 12.7% 증가한 1조6922억원, 당기순이익은 63.5% 늘어난 260억원으로 나타났다.

BGF리테일은 1분기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유동인구 증가와 차별화 마케팅 따른 일반상품 매출 신장을 실적 상승 요인으로 꼽았다.

또 올해 전략 카테고리인 알뜰장보기의 초저가 상품 판매 전략과 다양한 컬래버레이션 마케팅이 성공적인 성과를 내며 매출을 이끌었다는 설명이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소비심리의 회복으로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실적을 보였으며 알뜰 장보기 확산에 따른 초저가 상품 전략과 프로모션, 시즌별 차별화 마케팅 등이 매출 견인에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조현우 기자 akg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