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패션·스포츠가 효자' 현대백화점, 1Q 영업이익 889억원… 36.7%↑

패션·스포츠 등 고마진 상품군이 영업이익 신장 역할면세 부문 영업 적자 확대… 中 봉쇄정책 영향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소비 심리 기대감

입력 2022-05-10 15:14 | 수정 2022-05-10 15:39

▲ ⓒ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은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6.7% 증가한 889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0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9344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6.8% 증가했다. 순이익은 754억원으로 35.1% 신장했다.

백화점 부문의 매출은 5433억원으로 9.2% 늘었으며 영업이익은 1027억원으로 35.2% 늘었다.

면세점 매출은 4243억원으로 97% 늘었지만 영업손실을 140억원 기록하며 적자폭이 커졌다.

현대백화점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둔화되고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회복세가 더뎠던 패션·스포츠 등 고 마진 상품군 실적이 개선돼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면세부문은 중국 내 방역 봉쇄 정책 등의 영향으로 영업 환경이 좋지 않았음에도 수입 화장품 확대로 매출이 증가했지만 이익률 하락으로 인해 영업 적자가 확대됐다고 밝혔다.
조현우 기자 akg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