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 2000억원에 美 바이오 공장 인수… "미래 먹거리 사업 본격화"

글로벌 톱 10 바이오 의약품 CDMO 기업 목표향후 10년간 2조5000억 투자

입력 2022-05-13 17:30 | 수정 2022-05-13 17:30
롯데가 신성장동력으로 꼽은 바이오 의약품 사업의 첫 걸음을 내딛었다.

13일 롯데는 이사회를 열고 미국 뉴욕주 시러큐스시에 위치한 브리스톨 마이어스 스큅(Bristol-Myers Squibb)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공장 인수를 의결했다. 

인수 규모는 1억6000만달러(한화 약 2000억원)다. 최소 2억2000만달러(한화 약 2800억원) 규모의 바이오 의약품 위탁 생산 계약도 포함돼 공장 인수가 완료된 후에도 BMS와 협력 관계를 이어간다. 

롯데는 항체 의약품 시장에 진출을 시작으로 향후 10년간 약 2조5000억 원을 투자한다. 롯데지주는 5월 자회사 '롯데바이오로직스'를 신설해 2030년엔 글로벌 톱 10 바이오 CDMO(위탁개발생산) 기업이 목표다.

신동빈 회장은 이사회에서 "BMS 시러큐스 공장의 우수한 시설과 풍부한 인적자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며 "지속적인 투자를 바탕으로 롯데와 시너지를 만들어 바이오 CDMO 시장에서 빠르게 자리잡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동빈 회장은 지난 4월 미국 출장 중 시러큐스 공장을 직접 둘러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시러큐스 공장에서는 총 3만5000리터의 항체 의약품 원액(DS: Drug Substance) 생산이 가능하다. 신규 제품 수주 및 공정 개발 등 역량 강화를 위해 시러큐스 공장에 대한 추가 투자도 이어진다. 항체 의약품 CDMO 사업 확장은 물론 완제의약품(DP : Drug Product)과 세포∙유전자 치료제(Cell ∙ Gene Therapy) 생산이 가능한 시설로 전환한다. 

또한 420명의 시러큐스 공장 인력들은 64개국 이상의 GMP(우수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Good Manufacturing Practice) 승인을 통해 대량 생산 시스템에서도 의약품 품질과 안정성을 유지하는 기술 역량을 갖췄다. 이를 바탕으로 기술이전, 시험생산, 규제 기관 허가 등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항체 의약품 사업도 빠르게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