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코오롱, 1분기 영업이익 952억원… 전년比 42.9%↑

매출 1조3120억원‧순이익 682억원

입력 2022-05-16 18:01 | 수정 2022-05-16 18:22

▲ ⓒ코오롱

㈜코오롱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조3120억원, 영업이익 952억원을 달성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5%, 영업이익은 42.9% 늘어난 수준이다. 같은 기간 순이익도 51.4% 개선된 682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의 토목, 환경‧플랜트 신규 PJT 증가와 유통 부문 BMW 신차판매 증가 등이 큰 영향을 미쳤다. 코오롱글로벌은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조1305억원, 영업익 577억원, 순이익 393억원을 달성한 바 있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건설 부문은 공정 호조에 따라 원가율이 개선됐고 유통 부문의 고가모델 판매증가와 할인폭 축소로 수익성이 개선됐다.

지분법 적용 자회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 또한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2746억원, 영업이익 639억원, 순이익 882억원을 달성했다. 산업자재 부문은 타이어코드와 아라미드가 캐시카우 역할을 담당하며 견조한 실적을 이뤄냈다. 패션 부문은 지속적인 브랜드 체질 개선으로 신상품 판매 비중이 늘어났고, 아웃도어와 골프 브랜드의 판매 호조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회사 관계자는 “대외 리스크로 인한 불확실한 상황 속에서도 주력상품의 판가 상승 및 패션 부문의 지속적 성장을 토대로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상승 기조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오롱글로벌 또한 건설 부문의 10조3000억원의 풍부한 누적 수주잔고와 유통 부문의 차량 판매증가 등 안정적 사업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you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