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르면 여름철 재유행 시작… 성급했던 ‘격리 해제’ 유보

격리 풀면 일 확진 10만명 예측… 일단 4주 후 재평가 실시면역감소 때문에 점차 확산세 증가 예상 격리 기준 없으면 최대 4.5배 추가 발생

입력 2022-05-20 12:05 | 수정 2022-05-20 12:06

▲ ⓒ강민석 기자

이르면 여름철부터 코로나19 재유행이 시작되고 가을철 정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되는데 격리 의무를 해제하면 확진자 증폭에 기름을 붓는 격이 된다. 이에 성급했던 격리 해제와 전면 안착기 전환은 미뤄졌다. 

방역당국은 20일 코로나19 유행 양상을 예측결과를 토대로 확진자에게 7일간의 격리 의무를 부여하는 현행 방침을 오는 6월 20일까지 4주간 더 연장하기로 했다. 유행 상황을 지켜본 뒤 확진자의 격리 의무 해제 등에 대해 재평가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에서 김헌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1부본부장은 “확진자의 7일 격리의무를 유지한다는 전제를 둬도 면역감소 효과에 따라 이르면 올 여름부터 재유행이 시작해 9~10월 정점에 이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확진자의 격리 의무를 해제한 경우에는 유행상황에 상당한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측됐으며, 현재의 감소세를 유지하지 못하고 반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즉, 격리를 유지해도 여름 재유행이 시작되고 가을에는 정점에 달할 것으로 분석되는데, 격리를 풀면 확산 가속도가 붙어 일상회복 전환이 어려워지는 상황이 발생한다는 의미다. 
  
김 1부본부장은 “확진자의 격리 의무를 유지하는 경우와 비교해볼 때 격리 준수율이 50%일 경우에는 1.7배, 전혀 준수하지 않을 경우에는 확진자가 최대 4.5배 이상 추가 발생하는 것으로 예측된다”고 설명했다.

국내 다른 연구진의 예측결과에서도 확진자가 격리의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유행 감소세가 둔화하다가 반등세로 전환하는 그런 결과가 도출됐다. 이를 고려할 때 격리의무 해제는 재유행 시기를 앞당기거나 그 정점을 높이는 영향이 있다는 결론이다. 

이날 중대본 발표에 따르면, 10개 연구진 중 9개 기관에서 확진자 격리의무를 전면 해제할 경우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연구진들은 각각 ▲신규 감염 규모 증가로 일평균 6만~10만명 수준까지 반등 ▲9월 중 일 10만명 수준 재유행 ▲8주후 현재 대비 약 7.5배 추가 발생 ▲자율방역 50% 참여시 1.7배, 자율방역 미 참여시 4.5배 추가 발생 등의 전망치를 내놨다.

실제 방역 결정에 참여한 다수의 전문가들은 전 세계적으로도 격리의무를 유지하고 있는 국가가 다수이며, 우리나라는 주요국에 비해 여전히 발생률과 사망률이 높은 편에 속한다는 지적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대본은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이전 유행 수준 및 다른 2급 감염병과의 지표 비교, 유행 예측, 질병 특성 변화 등 격리 의무 전환 여부에 대한 기준을 마련해 상황을 재평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