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CJ제일제당, 프리미엄 브랜드 ‘육공육’ 론칭… ‘델리미트’ 대중화 나서

‘육공육 더블에이징’ 후랑크·킬바사·통후랑크 등 3종해외·외식서 경험한 수제 스타일에 한국인 입맛 맞춰“새로운 식문화 제시로 국내 ‘델리미트’ 시장 성장 주도”

입력 2022-05-26 09:09 | 수정 2022-05-26 10:44

▲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한국인이 선호하는 맛과 풍미의 후랑크 제품을 앞세워 ‘델리미트(Deli meat)’ 대중화에 나선다.

CJ제일제당은 40여 년간 쌓은 육가공 기술과 노하우를 토대로 프리미엄 델리 브랜드 ‘육공육(六工肉)’을 론칭하고, ‘육공육 더블에이징(Double-aging) 후랑크’ 신제품 3종을 선보였다고 26일 밝혔다.

새로 선보이는 ‘육공육 더블에이징 후랑크’는 후랑크, 킬바사, 통후랑크 등이다.

이 제품들은 해외나 외식에서 경험하던 수제햄의 정통성은 살리면서도 한국인이 선호하는 풍미, 풍부한 육즙, 톡 터지는 식감을 극대화했다.

이를 위해 CJ만의 6가지 독보적 기술인 기존 제품 대비 2배(12~48시간) 이상 저온숙성한 ‘더블에이징’ 후 한 번 더 열풍 건조해 육즙과 식감 극대화하는 공법, 기존 햄에 사용하지 않는 삼겹살, 소고기 등을 배합해 최적의 맛 구현, 원재료를 갈지 않고 굵게 썰어 씹는 식감 향상, 정온(定溫) 숙성고로 풍미 구현, 전문 마이스터의 독자개발 시즈닝, 팬조리·워터프라잉·에어프라잉 등 다양한 조리법 등이 적용됐다.

국내 냉장햄 시장에서 맛 품질을 차별화한 수제 스타일의 ‘델리미트’ 카테고리는 지난해 약 1000억원대를 기록하며 매해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하고 있다. 그 중 활용도가 높은 델리미트 후랑크는 압도적 1위 제품이 없고 구매 접근성도 낮은 상황이다. 

CJ제일제당은 한국인 입맛에 맞게 재해석한 ‘육공육 더블에이징 후랑크’ 4종을 앞세워 소비자에게 가까이 다가가며 시장 성장과 트렌드를 주도하겠다는 방침이다.

CJ제일제당은 신규 브랜드 및 제품 론칭 기념으로 서울 여의도 IFC몰에 위치한 CJ더마켓 매장에서 6월 12일까지 ‘육공육 더블에이징’ 팝업 스토어를 운영한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아웃도어 활동이 늘어남에 따라 캠핑이나 브런치 등에서 수제 스타일의 델리미트를 즐기는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소비자 취향과 눈높이에 부합하는 다양한 제품을 계속 선보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소현 기자 shlim@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