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재계, 불확실성 증가에 경영환경 급점검…삼성·SK·LG 내달 전략회의

삼성전자, 6월 말 글로벌 전략회의 개최SK그룹, 6월 중 확대경영회의 열 예정LG, 이달 30일부터 한달간 전략보고회 진행

입력 2022-05-29 09:48 | 수정 2022-05-29 11:42

▲ ⓒ연합

국내 주요 기업들이 상반기 경영전략회의를 열고 그룹의 주요 현안과 국내외 경영환경 점검에 나선다. 기업들은 경영전략회의를 통해 구체적인 투자계획 실행방안을 논의하고 사업계획 등을 점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 기업은 고금리·고환율·고물가로 대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경영환경이 크게 악화한 가운데서도 최근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대규모 투자계획을 내놓은 바 있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다음달말 글로벌 전략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삼성의 글로벌 전략회의는 매년 6월과 12월 두 차례 국내외 임원급들이 한자리에 모여 사업 부문별 업황을 점검하고, 신성장 동력 방안과 사업계획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자리다.

삼성은 최근 2년간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으로 연말에 한차례 회의만 열어왔는데 올해 다시 상반기 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에는 DX(디바이스경험) 사업부문장인 한종희 부회장과 경계현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장 등 주요 경영진과 임원, 해외 법인장, 마케팅 담당자 등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DX 부문과 DS 부문은 각각 별도로 회의를 열어 시장 환경을 점검하고 마케팅 전략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말 소비자가전(CE)과 IT·모바일(IM) 부문을 통합한 이후 통합 조직의 시너지를 높이는 방안도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SK그룹도 다음달중 확대경영회의를 열 준비를 하고 있다. SK그룹 확대경영회의는 매년 6월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그룹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등 30여명이 모여 그룹의 비전과 경영 현황 등을 논의하는 정례 회의다.

이번 회의에서는 최 회장이 강조해온 경영 철학인 파이낸셜 스토리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사례 등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LG는 이달 30일 LG전자 HE사업본부를 시작으로 약 한달간 전략보고회를 연다. 구광모 LG 대표와 계열사 경영진들은 사업·기술·고객 포트폴리오 등 중장기 사업전략을 논의할 예정이다.

현대차와 기아는 7월에 해외법인장 회의를 열어 시장별 전략 및 글로벌 전략을 재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법인장 회의는 매년 상·하반기에 각 사의 CEO 주재로 열리며 권역본부장들과 판매, 생산 법인장들이 참석한다.

편집국 기자 press@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