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G이노텍, 업계 첫 동반위와 '협력사 ESG 지원' 협약

ESG 지표개발·교육·역량진단·컨설팅 등 종합 지원협력사 대상 ESG 전문 교육 실시… 20개사 컨설팅 서비스 제공

입력 2022-06-03 10:52 | 수정 2022-06-03 10:55

▲ ⓒLG이노텍

LG이노텍은 동반성장위원회와 '2022년도 협력사 ESG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협력사 ESG 지원사업은 동반위가 대·중소기업 간 공급망 차원의 ESG 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2021년부터 추진해왔다. 이를 통해 대기업과 동반위가 공동으로 협력사를 위한 ESG 지표개발, 교육, 역량진단, 컨설팅 등을 종합 지원한다.

특히 이번 협약은 전기전자 업계 최초다. 동반위는 그동안 화학, 유통 등 11개 기업과 ESG 지원사업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전기전자 분야에서도 협력사 ESG 지원이 활발해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협약을 통해 LG이노텍과 동반위는 LG이노텍의 200여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다양한 ESG 역량 제고 활동을 추진한다.

양측은 전기전자 기업에 특화된 협력사 ESG 평가지표를 함께 개발해 협력사에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협력사는 전문기관을 통해 현재의 ESG 수준을 정확히 파악하고 이를 개선하는 활동을 추진하게 된다.

평가결과가 우수한 협력사에는 'ESG 우수 중소기업 확인서'가 발급된다. 협력사가 확인서를 신한은행, IBK기업은행 등 금융기관에 제출하면 대출 지원 및 우대금리를 적용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LG이노텍과 동반위는 협력사를 대상으로 ESG 전문 교육을 실시한다. 이 중 20개사 대상으로는 현장 실사를 포함한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용기 LG이노텍 구매담당(상무)은 "ESG의 중요성은 체감하고 있으나, 예산과 인력 부족으로 ESG 관리체계 구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돕기 위해 이번 지원을 결정했다"며 "고객경험 혁신을 함께 만들어 나갈 협력사를 위한 실질적 상생활동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이노텍은 지난 2월 총 100여개 업체와 '2022년 공정거래 및 동반성장협약'을 체결하고, 협력사 경쟁력 제고를 위한 다각적인 상생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올해 LG이노텍은 협력사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규모를 3배 이상 확대했다. LG이노텍은 공장 자동화를 추진하는 기업에 구축비의 최대 50%를 지원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협력사 대상 생산성 혁신 컨설팅도 이어오고 있다. LG이노텍은 2014년부터 현재까지 약 14억원을 투입해 45개 협력사의 생산성 및 품질향상, 해외시장 진출 등을 돕고 있다.

또 LG이노텍은 총 103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 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이 펀드를 이용하면 협력사는 은행보다 낮은 금리로 경영에 필요한 자금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

이 밖에도 400여개에 이르는 온라인 교육 과정을 무상으로 제공해 협력사 임직원들의 역량개발을 꾸준히 지원해오고 있다. 매년 약 1000여명의 협력업체 임직원들이 직무역량, 어학 등 다양한 교육을 수강하고 있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