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전자 '비스포크 큐커', 10만대 판매 돌파

품격 있는 집밥 원하는 30~40대 소비자 호응정육 등 5개 업체 추가로 파트너 식품사 18곳 확대

입력 2022-06-08 12:50 | 수정 2022-06-08 12:50

▲ ⓒ삼성전자

삼성전자의 신개념 조리기기 '비스포크 큐커'가 누적 판매 10만대를 돌파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7월 국내 시장에 출시된 '비스포크 큐커'가 지난달 말까지 10만대 넘게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국내에서만 하루 320대 이상 팔린 셈이다. 비스포크 큐커는 전자레인지·그릴·에어프라이어·토스터 기능을 모두 구현한 ‘4-in-1’ 조리기기로 ▲최대 4가지 요리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멀티쿡' ▲밀키트와 간편식 뒷면의 바코드를 스마트폰의 '스마트싱스 쿠킹' 앱으로 스캔하면 최적의 조리값이 자동 설정되는 '스캔쿡' 등의 편리한 기능도 이용할 수 있다.

비스포크 큐커의 인기 요인은 밀키트·간편식 전문 업체, 유명 레스토랑과 호텔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업으로 수준 높은 집밥을 빠르고 간편하게 만드는데 기여했기 때문이다. 특히 30~40대 소비자와 초등학생 자녀를 둔 가정을 중심으로 호응이 높다.

또 삼성전자가 삼성카드와 손잡고 선보인 간편식 정기쇼핑 약정 서비스인 ‘삼성카드 마이 큐커 플랜’이 소비자들의 초기 구매 비용 부담을 낮추면서 대중화를 이끌었다.

마이 큐커 플랜은 파트너 식품사 직영몰에서 매달 일정 금액 이상의 식재료를 구매하면 비스포크 큐커를 대폭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다. 최근에는 비스포크 큐커의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단품 구매도 크게 늘어나는 추세다.

삼성전자는 이 같은 인기에 힘입어 지난 3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전국민 전자레인지 교체 캠페인’을 실시했다. 캠페인 기간 동안 일 평균 마이 큐커 플랜 가입자 수는 올해 캠페인 시작 전과 비교해 약 3배 늘어나며 호평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마이 큐커 플랜 가입 고객 대상으로 22만원 상당의 hy의 온라인 쇼핑몰인 프레딧 상품권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이달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큐커 10만대 판매 돌파를 기념해 사용자들이 보다 다채로운 메뉴를 즐길 수 있도록 파트너 식품사를 확대했다. 이달 초부터 롯데푸드·설로인·동원홈푸드 미트큐·예술소·삼진어묵등 5개 업체가 추가로 참여해 현재 총 18개 업체와 협업 중이다.

삼성전자는 향후에도 협업 대상 업체와 전용 메뉴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