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화솔루션-한화토탈에너지스, '한화 신진 교수상' 시상식 개최

친환경 기술-신소재 분야 성과 과학자 4인 선정

입력 2022-06-08 15:00 | 수정 2022-06-08 15:00

▲ 좌측부터 김선아 콜로라도주립대 교수, 최원태 플로리다대 교수, 강성훈 존스홉킨스대 교수. 오희정 펜실베니아주립대 교수.ⓒ한화솔루션

한화솔루션과 한화토탈에너지스가 친환경 기술과 신소재 분야에서 우수한 성과를 낸 재미 한인 과학자 4인을 ‘2022년 한화 신진 교수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한화솔루션과 한화토탈에너지스는 ‘2022년 한화 신진 교수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시상식에서 한화솔루션 케미칼 부문은 대기 중에서 수집한 온실가스 등을 친환경 물질로 전환시키는데 필요한 촉매를 컴퓨터 시뮬레이션 기반으로 설계하는 콜로라도 주립대 김선아 교수와 전기촉매 기술을 연구한 플로리다대 최원태 교수를 선정했다.

한화솔루션 첨단소재 부문은 다양한 신소재를 활용해 적층제조 (Additive Manufacturing) 기술을 연구한 존스홉킨스대 강성훈 교수, 한화토탈에너지스는 물 정제 및 제약 등 다양한 분야에 불순물 제거용 고분자 분리막(멤브레인) 기술을 개발한 펜실베니아 주립대 오희정 교수를 각각 수상자로 선정했다. 수상자들은 각 회사로부터 소정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올해 7회째를 맞은 ‘한화 신진 교수상’은 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이공계 분야의 젊은 한국인 과학자(경력 7년 미만)를 발굴하고 지원하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수상자는 해외에서 활동 중인 한인 교수들을 대상으로 한 공개모집과 과거 신진 교수상 수상자들의 추천을 받은 후 연구 실적 및 수상 경력 등에 대한 평가를 거쳐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가 최종 선정한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