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르쉐, 신형 ‘파나메라 터보S E-하이브리드’ 출시… 가격 3억490만원

파나메라 하브 최상위 모델4인승과 5인승 출시, 최고출력 700마력

입력 2022-06-23 09:27 | 수정 2022-06-23 09:49

▲ 포르쉐가 신형 '파나메라 터보S E-하이브리드'를 국내 출시했다. ⓒ포르쉐코리아

포르쉐코리아는 23일 가장 강력한 파나메라 모델인 신형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The new Panamera Turbo S E-Hybrid)’를 국내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포르쉐코리아는 지난해 선보인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이어 신형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를 출시하며 E-퍼포먼스 전략을 체계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신형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는 4인승과 5인승 두 개의 모델로 출시되며, 판매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3억490만원이다.

신형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는 582마력(PS)의 4리터 V8 바이터보 엔진과 136마력(PS)의 전기 모터를 결합한 파나메라 하이브리드 라인 중 가장 강력한 최상위 모델이다. 최고출력은 700마력(PS), 최대토크 88.8kg·m의 성능을 갖췄다.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PDK)에 통합된 전기 모터는 구동 아키텍처의 핵심으로, 최대토크 40.8kg·m을 발휘한다.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를 기본 사양으로 탑재한 신형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는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 데 3.2초 소요되며, 최고속도는 5km/h 증가한 315km/h이다.

▲ 신형 '파나메라 터보S E-하이브리드'의 내부 모습. ⓒ포르쉐코리아

또한, 배터리 셀 개선으로 고전압 배터리 용량이 14.1kWh에서 17.9kWh로 증가하면서 주행 모드 역시 효율적인 에너지 사용을 위해 최적화됐다. 신형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의 전기 모터로만 가능한 주행 가능거리는 34km다.

섀시와 제어 시스템은 스포티한 성능과 편안한 주행 경험을 위해 조정됐으며, 완전히 새로운 제어 전략을 적용하기도 했다. 새로운 세대의 스티어링 제어 시스템과 타이어는 개선된 횡방향 운동 성능 및 높은 정밀도를 보장한다.

신형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는 포르쉐 토크 벡터링 플러스(PTV Plus)를 포함한 전기 롤 스태빌라이저 시스템인 ‘포르쉐 다이내믹 섀시 컨트롤 스포츠(PDCC Sport)’, 파워 스티어링 플러스가 장착된 ‘리어 액슬 스티어링’ 그리고 ‘포르쉐 세라믹 컴포지트 브레이크(PCCB)’ 시스템과 같은 모든 최신 섀시 및 제어 시스템을 기본 사양으로 장착한다.

익스클루시브 디자인 테일 라이트 모듈과 20, 21인치의 새로운 휠 디자인 3종, 체리 메탈릭(Cherry Metallic)과 트러플 브라운 메탈릭(Truffle Brown Metalic)의 새로운 2종의 외관 컬러를 옵션으로 제공한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