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레미콘업계, 운송 노조 무리한 요구에 '난색'… 내달 총파업 가능성 커져

운송노조 측 운반비 27% 인상, 명정상여금 100만원 등 요구업계, 원자재 및 유가 상승으로 경영 부담 누적 호소

입력 2022-06-23 11:37 | 수정 2022-06-23 13:42

▲ 지난 13일 화물연대 파업으로 시멘트 출하가 중단되면서 레미콘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뉴시스

원재료 폭등에 이어 최근 화물연대 파업으로 혹독한 상반기를 보낸 레미콘업계가 또 암초에 마주쳤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레미콘운송노동조합과 레미콘업계의 운송료 인상률 간극이 커서 내달 운송노조의 파업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수도권 차주 중 90% 가까이 속해있는 레미콘운송노동조합은 레미콘사에 기존 5만6000원인 운송료를 7만1000원인 27%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이외에도 ▲요소수 100% 지급, ▲명절상여금 100만원 지급, ▲근로시간 면제수당 100만원 지급 등이 요구사항이다.

레미콘 제조업계는 운송료 인상 요구 폭이 과도하다는 지적이다. 노조 요구 수용시 인상률 30% 넘을 것으로 전망한다. 레미콘업계는 물가상승률을 감안해 올해 운송료 인상폭을 5% 가량으로 추정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대부분의 레미콘 운반사업자들은 지입계약을 맺은 개인사업자로 단체협상 대상이 아니다"라며 "유류비를 전액 지원받는 운반사업자들의 27% 인상요구는 어불성설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최근 유연탄 등 원자재와 유가가 큰 폭으로 인상됐고, 최근 화물연대의 파업으로 9일 간 시멘트 공급이 안되며 공장 문을 닫는 상황이 발생하며 경영부담이 누적된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

이어 "이런 어려운 환경에서 운송노조 마저 27% 초유의 인상률을 요구해 답답한 상황"이라며 "내달 운송 중단 전에 대화로 잘 끝날 수 있길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레미콘업계는 권역별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운송 노조는 자신들의 요구안이 관철되지 않으면 내달 1일부터 파업에 돌입하겠다는 입장이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