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신세계푸드, 국내 빵 제조업체 최초 '스마트해썹' 도입

한국식품관리인증원과 식품 안전관리 고도화 스마트HACCP 선도모델 도입 업무협약 체결빵류 제조 생산성, 품질향상 기대

입력 2022-06-27 09:09 | 수정 2022-06-27 11:25

▲ ⓒ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가 국내 빵류 제조업체 가운데 처음으로 스마트HACCP 선도모델을 도입하고 빵류 제조 생산성 및 식품 안전관리의 고도화에 나선다.

신세계푸드는 지난 24일 오산공장에서 송현석 신세계푸드 대표이사, 조기원 한국식품관리인증원(이하 HACCP인증원) 원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빵류 전문 제조시설인 신세계푸드 오산공장에 스마트HACCP 선도모델을 도입해 생산공정의 효율성과 안전관리 강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스마트HACCP 선도모델은 기존 HACCP관리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하여 제조, 가공, 유통에 이르는 모든 단계의 관리 과정을 모두 자동화, 디지털화하고 생산 공정의 효율성을 높여 식품 안전관리의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일 수 있도록 고도화 된 시스템이다.

협약을 통해 신세계푸드는 HACCP인증원과 빵류 제조업체의 스마트공장 전환을 위한 정밀진단과 정보화 전략 수립, 생산공정에 필요한 솔루션 개발 및 인공지능(AI)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빵류 제조라인의 선제적 스마트HACCP 선도모델을 현장에 적용해 추후 국내 빵류 제조업체의 스마트HACCP 확산 기반과 후발업체 지원을 위한 선도모델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방침이다.
김보라 기자 bora6693@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