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화시스템, AI 학술대회서 화질개선 분야 '1위'

CCTV·블랙박스 화질 복원 등 활용분야 다양

입력 2022-06-29 08:11 | 수정 2022-06-29 08:18

▲ 한화시스템 독자개발 AI 업스케일링 조도개선 예시.ⓒ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이 세계적인 인공지능(AI) 딥러닝 및 컴퓨터 비전 분야 학술대회에서 화질 개선(업스케일링)부문의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한화시스템은 자사 AI 브랜드 하이큐브(HAIQV)의 영상복원 솔루션이 CVPR 2022 ‘열화상 이미지의 초고해상도 기술 경연대회’에 참가, 100여 개팀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고 29일 밝혔다.

CVPR은 전자전기 분야 세계 최고 권위의 학회인 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와 국제 컴퓨터 비전 재단(CVF)이 1983년부터 공동 주최하는 학술대회다. 아마존·구글·메타(옛 페이스북)·마이크로소프트 등 빅테크 기업이 후원하고 있다.   

대회에는 중국 최대 핀테크 업체이자 알리바바의 금융 자회사인 앤트그룹·중국과 안면인식 기술기업 센스타임·샤오미·난징대학교 등 글로벌 유수기업 및 대학에서 구성한 팀들이 참여했다.

한화시스템은 독자개발한 AI 업스케일링 기술로, 저해상도 열화상 이미지를 4배의 고해상도로 변환해냈다. 더불어 AI 모델을 융합, 품질개선 효과를 극대화하고 화질 개선 적용 속도를 높였다. 

인간의 시각 지능을 모방하는 합성곱 신경망과 구글이 개발하고 오픈소스화한 트랜스포머 신경망의 AI 모델을 융합해, 저화질 영상에서 피사체의 최대 특징을 추출해 원본 영상을 왜곡 없이 고화질로 복원해낼 수 있었다.

한화시스템은 해당 AI 기술을 이미지·영상·텍스트·오디오 등 비정형 데이터 분석에 특화시켜 위성 및 항공영상 분석과 하이패스 차량번호판 인식 등에 적용하고 있다. 

회사는 추후 CCTV·블랙박스 영상의 화질 복원, 4단계 자율주행 환경에 최적화된 고성능 열영상 카메라(나이트비전) 개발, 야간 및 장거리까지 물체를 탐지할 수 있는 열영상감시장비(TOD) 탐지거리 및 화질개선 등에도 본 기술을 활용할 계획이다.

김유신 한화시스템 미래혁신센터장은 “한화시스템의 머신러닝과 시각화에 최적화된 AI 기술은 제조·방산·금융·의료·교통·스마트시티·스마트팜 등 산업 전반의 미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세계적인 학회에서 꾸준히 성과를 알리며 당사의 AI 기술 및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고도화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you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