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시그니엘·롯데호텔, 대용량 다회용 디스펜서 도입… "ESG 경영 실천"

7월부터 대용량 디스펜서 순차 도입 예정개봉이 불가능한 용기로 이물질 유입 완전 차단시그니엘 딥티크, 롯데호텔 그로운 알케미스트 제품 사용

입력 2022-06-29 10:32 | 수정 2022-06-29 10:55

▲ ⓒ롯데호텔

롯데호텔이 ESG 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하며 시그니엘과 롯데호텔의 일회용 어메니티를 '대용량 다회용' 디스펜서로 교체한다고 29일 밝혔다.

롯데호텔은 지난해 6월부터 L7호텔과 롯데시티호텔에 선제적으로 대용량 디스펜서를 도입했다. 내달부터 시그니엘 서울과 부산, 롯데호텔 서울, 월드, 부산, 제주, 울산 등에도 순차적으로 대용량 디스펜서를 비치 할 예정이다. 롯데호텔 국내 17개 전 체인에서 대용량 디스펜서를 사용하게 된다.

이번에 교체되는 대용량 디스펜서는 L7호텔, 롯데시티호텔과 마찬가지로 이물질 유입을 완전히 차단하는 개봉 불가능 논-리필러블(Non-Refillable) 용기를 활용한다.

호텔의 품격으로 기억되는 어메니티인 만큼 브랜드에도 신경을 썼다는 설명이다. 시그니엘은 일회용 어메니티 브랜드였던 프랑스 니치 향수 브랜드 ‘딥티크(diptyque)’를 그대로 유지한다.

롯데호텔은 기존 ‘빠니에데썽스(panier des sens)’에서 호주 자연주의 스킨케어 브랜드 ‘그로운 알케미스트(Grown Alchemist)’로 바꿨다. 그로운 알케미스트는 호주 정부의 유기농 인증을 받은 100% 식물성 제품만을 만들며 최상의 자연 원료의 성분을 건강하게 보존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한편 롯데호텔은 지난해 ESG 경영 비전을 발표하고 친환경 시설 증대, 그린오피스, 소상공인·소셜벤처와의 상생, 지역사회 공헌 확대, ESG정보 투명공개, 임직원 ESG 행동 지침 등의 운영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고 있다.
임소현 기자 shlim@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