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팬데믹 지났는데 아직도 '지지부진'… 백신·치료제 개발 포기 이어질듯

SK바사, 국산 첫 백신 오늘 허가 결정'렉키로나' 이후 치료제 개발 기약없이 지연환자모집·시장성 하락 등 이유로 중단 속출

입력 2022-06-29 13:09 | 수정 2022-06-29 13:09

▲ ⓒ뉴데일리DB

국산 코로나19 백신의 첫 허가 여부가 오늘(29일) 결정되는 가운데 후속 백신 후보물질들의 성과가 나오려면 시간이 더 걸릴 전망이다. 셀트리온의 첫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의 뒤를 이을 것으로 기대됐던 먹는 치료제를 비롯한 후보물질의 성과도 기약없이 지연되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가 팬데믹을 지나 전세계적으로 엔데믹으로 전환되면서 현재 개발중인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의 가치도 하락이 불가피해졌다. 

그러자 개발하더라도 사업성이 떨어질 것이란 전망에 임상중단을 결정하는 곳들도 늘고 있다.

유일하게 치료제 개발에 성공했던 셀트리온은 흡입형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중단을 선언했다. 셀트리온은 흡입형 항체치료제의 임상 1상을 완료하고, 후보물질인 CT-P63을 추가한 흡입형 칵테일 코로나19 치료제의 글로벌 임상 3상 임상시험계획을 승인받았다.

하지만 셀트리온은 "코로나바이러스의 풍토병 전환이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규제기관들이 요구하는 임상 3상 환자 규모가 예상보다 커지고 있어 사업 타당성이 미미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개발 중단의 이유를 밝혔다. 

임상단계에서 대규모 환자 모집 등의 어려움에 더해 시장성이 하락하면서 임상중단 사례는 앞으로도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GC녹십자, 부광약품, 일양약품 등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중단했다. 이에 따라 개발 중인 기업도 23곳에서 19곳으로 줄었다.

백신 개발도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개발 중인 12곳 가운데 SK바이오사이언스가 유일하게 허가 신청한 상태다. 

제넥신은 지난 3월 코로나 백신 GX-19N의 임상 2·3상을 자진 철회했다. 제넥신은 개발 과정에서 임상전략을 수차례 변경했지만 결국 포기를 선택했다. 

이어 HK이노엔은 지난 5월 진행 중이던 코로나19 백신의 임상 1상을 중단했다. 후기 임상에 진입해야 하는 목적이 불분명해지고 백신 미접종자 감소로 임상을 지속하기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현재 유바이오로직스, 셀리드, 진원생명과학, 큐라티스, 아이진, 에스티팜 등 7곳이 개발 중이며 유바이오로직스가 임상 3상 단계로 가장 빠르다.

이런 분위기는 결국 제약바이오 기업 전반에 대한 불신 확산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백신·치료제 개발에 너도나도 나섰다가 결국 포기하면서 주가하락과 신뢰도 역시 떨어지는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며 "안타깝지만 개발중단은 앞으로도 계속될 수밖에 없는 환경에 처해있다"고 말했다. 

손정은 기자 jeso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