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JTI코리아, 데이비드 윌러 신임 사장 선임

풍부한 글로벌 경험과 전문성 바탕으로 성장 견인포트폴리오를 강화… 지속 가능한 시장 구축에 집중"임직원들의 개발과 성장 지원 아끼지 않을 것"

입력 2022-06-30 09:02 | 수정 2022-06-30 09:19

▲ 데이비드 윌러 JTI코리아 대표이사.ⓒJTI코리아

담배기업 JTI코리아는 7월 1일 자로 데이비드 윌러(David Wheeler)를 JTI코리아의 신임 사장으로 선임한다고 30일 밝혔다.

데이비드 윌러 신임 사장은 유럽, 중동, 아프리카 등 다양한 지역에서 쌓아온 20년 이상의 경력을 바탕으로 JTI코리아를 총괄하게 됐다. 영국 출신의 데이비드 윌러 사장은 2001년 JTI UK(영국)에 입사 후, 2010년 첫 해외 발령을 받은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세일즈 팀을 이끌며 신규 유통 모델을 성공적으로 도입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후 중동·아프리카·터키(MENEAT) 및 면세 사업부(Global Travel Retail) 지역본부 팀에서 지역본부의 트레이드 마케팅 디렉터로 재직했다. 2012년에는 두바이에서 걸프 6개국 시장을 이끄는 사장직을 역임했다. 2016년에는 나이지리아의 라고스에서 서아프리카 10개국을 총괄했으며, 2018년 말부터는 JTI 태국의 사장을 지냈다.

JTI코리아는 데이비드 윌러 신임 사장의 새로운 리더십 아래 고객 중심의 고품질 제품들로 이루어진 포트폴리오를 한층 더 강화하며 장기적으로 더욱 지속 가능한 한국 시장을 구축하는 데 집중할 예정이다.

윌러 사장은 “다양한 지역과 문화권에서 근무한 경험을 기반으로 변화하는 한국 담배 시장에서 JTI코리아의 지속적인 성장을 주도할 계획”이라며 “한국의 훌륭한 임직원들의 개발과 성장에 집중하고 이를 위한 지원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전임 호세 루이스 JTI코리아 대표는 서북아프리카 법인의 대표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강필성 기자 feel@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