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수도권 매매·전세 가격 2주째 동반 하락

서울 아파트값, 25개 구 중 11곳에서 ‘하락’ 신도시 전세가격 6주 연속 내림세 이어져

입력 2022-07-01 16:33 | 수정 2022-07-01 16:33

▲ ⓒ뉴데일리DB

수도권 매매와 전세 가격이 2주때 동반 하락세를 기록했따. 수도권 내 거래 침체가 길어지면서 가격 하락 지역이 늘어나는 분위기다. 서울에서는 가격 하락 지역이 직전 주 대비 2배 가까이 늘었다.

1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동일하게 보합(0.00%)을 나타냈다. 재건축은 0.03% 올랐고, 일반 아파트는 0.01% 떨어졌다. 신도시는 0.03% 내렸고, 경기·인천은 0.05% 하락하면서 두 지역 모두 전주 대비 낙폭이 확대됐다. 

서울은 △영등포(0.03%) △용산(0.03%) △강남(0.02%) △강북(0.01%) △종로(0.01%) 등이 대형 면적 위주로 상승했고, 나머지 지역은 보합 및 하락했다. 

반면 △도봉(-0.09%) △관악(-0.06%) △중랑(-0.03%) △서대문(-0.02%) △강서(-0.02%) 등은 하락했다. 

신도시는 일산(0.01%)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 하락하거나 보합을 나타냈다. 지역별로는 △중동(-0.15%) △광교(-0.10%) △김포한강(-0.05%) △평촌(-0.03%) △분당(-0.03%) △동탄(-0.02%) 순으로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3주 연속 약세를 나타냈다. 지역별로는 △인천(-0.10%) △수원(-0.09%) △평택(-0.08%) △용인(-0.08%) △시흥(-0.06%) 순으로 떨어졌다. 반면 △부천(0.07%) △안성(0.04%) △파주(0.03%) △구리(0.02%) 등은 상승했다.

전세시장은 수요자들의 움직임이 둔화되는 가운데 매물이 누적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하락했다. 서울이 0.02% 내렸고,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3% 떨어지면서 수도권 전역에서 약세를 나타냈다.

서울 전세시장은 2주 연속 마이너스 변동률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은평(-0.11%) △구로(-0.08%) △강남(-0.08%) △관악(-0.06%) △마포(-0.05%) △영등포(-0.04%) △송파(-0.04%) 순으로 내렸다. 

신도시는 2기 신도시 일부 지역에서 2년 전 급등한 전세가격이 조정되는 모습이다. 지역별로는 △동탄(-0.11%) △광교(-0.07%) △평촌(-0.06%) △일산(-0.02%) △분당(-0.02%) 등이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인천(-0.09%) △수원(-0.08%) △군포(-0.07%) △의정부(-0.05%) △의왕(-0.05%) △양주(-0.04%) 등이 하락했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7월 이후 생애최초 구매자와 서민·실수요자들이 완화된 주택담보대출 요건을 적용받아 중저가 아파트의 급매물 거래에 나설 수 있다"며 "다만 DSR규제가 총대출액 1억원을 넘는 차주로 확대되는 데다 금리 추가 인상, 경기 불확실성, 계절적 비수기 등으로 매수심리가 풀리기 어려운 상황인 만큼 거래시장의 부진한 흐름은 한동안 계속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박정환 기자 pjh85@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