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쌍용차, 5일 '토레스' 신차발표회… 가상인간 '루시'가 소개

3년 만의 오프라인 행사…온라인도 동시 진행메타버스 접목, 가상인간 ‘루시’ 마케터로 나서

입력 2022-07-04 14:13 | 수정 2022-07-04 14:19

▲ 가상인간 루시가 5일 열리는 토레스 쇼케이스에 나선다.ⓒ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의 신형 SUV 토레스가 5일 공개된다. 신차 소개는 가상 인간 ‘루시’가 맡는다.

쌍용차는 토레스의 공개와 함께 출시를 알리는 ‘토레스 쇼케이스’를 오는 5일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쌍용차의 오프라인 신차발표회는 지난 2019년 6월 베리 뉴 티볼리 쇼케이스 이후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이다. 진행 장소는 인천 네스트 호텔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팬데믹으로 인해 그동안 온라인으로만 쇼케이스를 진행해 신차를 알리는데 많은 아쉬움이 있었다"며 "거리두기 해제로 3년 만에 오프라인 쇼케이스를 통해 토레스의 다양한 특장점을 생생하게 보여드릴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쇼케이스에서는 메타버스가 접목됐다. 롯데홈쇼핑이 1년간 개발해 탄생한 가상 인간 루시(Lucy)가 마케터로 변신해 토레스를 소개한다.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었던 신차 디자인 및 쌍용차의 디자인 비전도 소개한다. 문일한 쌍용차 익스테리어디자인팀 팀장이 직접 새로운 디자인 철학인 ‘Powered by Toughness’를 바탕으로 탄생한 토레스의 외관을 설명한다.

온라인 쇼케이스는 오프라인과 동시에 열리며 네이버TV 쌍용차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시청할 있다.

정원일 기자 one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